광고

국회의원 보좌직원, 인식 개선될까?

황운하 의원, 국회의원 보좌직원 법적 근거 정비 ‘국회법’ 발의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15:29]

국회의원 보좌직원, 인식 개선될까?

황운하 의원, 국회의원 보좌직원 법적 근거 정비 ‘국회법’ 발의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11/20 [15:29]

  © 황운하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황운하 의원(대전 중구)은 20일, 국회의원 보좌직원(이하 보좌직원)에 대한 인식 개선과 공무원 지위의 형평성 확보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국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상 국회사무처 공무원에 관한 규정은 ‘국회법’에 두고 있는 반면, 국회의원(이하 의원)의 보좌직원에 관한 근거는 ‘국회의원 수당 등에 관한 법률’에 두고 있다.

 

이에 보좌직원이 의원 수당의 연장인 것처럼 인식되는 오해와 그로 인해 대내·외적 인식 개선에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이와 함께 국회 내 다른 공무원들과는 달리 보좌직원에게만 임용 결격사유 및 당연 퇴직 사유에 ‘국회회의 방해죄’를 적용하고 있어 형평성에 위배된다는 지적도 있어 왔다.

 

따라서 이 개정안에는 현행 국가공무원법만으로도 보좌직원의 임용 결격사유를 판단하는 데 큰 무리가 없는 만큼, 다른 공무원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국회 회의 방해죄 조항을 삭제한다.

 

또한 기존의 국회의원 수당 등에 관한 법률에 규정되어 있던 국회 보좌직원 관련 법 조항을 국회법으로 이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황운하 의원은 “국회 보좌직원은 입법과 예산, 국정감사에서 선거에 이르기까지 의원 가까이에서 생사고락을 함께 하는 정치적 동반자로, 이들에게만 결격사유 및 당연 퇴직 사유로 국회회의 방해죄를 두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면서 “본 법안이 조속히 통과되어 국회 보좌직원들이 국회 구성원으로서 차별과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고 보람과 긍지를 느끼며 일할 수 있도록 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