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정원·국방부·경찰청 등, ‘특활비 대폭 감축’ 해야”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16:07]

“국정원·국방부·경찰청 등, ‘특활비 대폭 감축’ 해야”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11/18 [16:07]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의당 정책위원회와 이은주 의원실에서 특수활동비 전체 세부사업(2021년도)에 대한 분석을 통해 특수활동비의 문제점과 개선 방안을 도출했다.

 

코로나19로 서민들의 삶이 어려워지고, 국가적 재난으로 인해 국가의 지출이 커지면서 국가적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에서도 특수활동비 규모는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정의당이 분석한 특수활동비 규모와 편성에서의 문제점은 소중한 국민의 세금이 헛되이 쓰이는 것은 아닌지 우려를 자아내게 했다.

 

정의당은 특수활동비에 대한 분석을 통해 확인된 문제점을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첫째, 국정원 특수활동비(안보비)의 최근 3년간 증가율이 61%에 달하고 있다.

 

둘째, 국정원의 실질적인 특수활동비는 연간 1조3천억 원을 상회한다는 사실이다.

 

셋째, 국회는 예비금을 특수활동비로 배정하는 등 꼼수 편성이 수년간 지속하고 있다.

 

넷째, 특수활동비가 필요 없는 사업에 관행적으로 편성하고 있다.

 

정의당은 다음과 같이 개선 방안을 제시했다.

 

첫째, 국정원·국방부·경찰청 등 특수활동비가 집중된 부처의 특수활동비를 50% 이상 대폭 감축해야 한다.

 

둘째, 특수활동비 불필요 부처와 사업에 대한 폐지와 정비가 이루어져야 한다.

 

셋째, 사후 검증이 가능한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

 

정의당은 20대 국회에서 국회의 특수활동비를 대폭 감축하는 데 앞장섰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정의당은 “21대 국회에서는 국회의 특수활동비는 물론, 국가정보원·국방부·경찰청·법무부 등의 부처 특수활동비를 대폭 감축하고 투명하게 운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