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취약계층 집중 지원...방역 강화해 ‘한파 쉼터’ 운영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1/13 [11:51]

취약계층 집중 지원...방역 강화해 ‘한파 쉼터’ 운영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11/13 [11:51]

  © 정세균 총리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겨울철 민생·안전 대책이 논의됐다.

 

정부는 앞으로 넉 달간 생계위기에 놓인 취약 계층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겨울철 한파 쉼터는 코로나19 방역을 강화해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본격적인 겨울철을 앞두고 정부는 이달부터 약 4개월간 생활, 돌봄 위기에 처한 취약가구를 집중적으로 찾아낸다.

 

각 지자체에선 단전, 단수 또는 통신비 체납 정보 등을 종합해 약 32만 명의 취약계층을 찾아 현장 복지팀을 배치해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에서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는 무급휴직자 등에 대해선 한시적 긴급복지 지원을 연말까지 적용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는 긴급복지 지원기준을 대폭 완화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 일자리 제공 등을 통해 겨울철 생활안정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했다.

 

일할 수 있는 저소득 노인과 장애인을 위해 내년 선발 예정인 일자리 82만 개를 조기 선발해 일할 기회를 지원한다.

 

경로당, 주민센터 등 겨울철 한파를 피할 수 있는 쉼터는 코로나19 방역을 강화해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세분화에 따라 수용 인원은 최대 50%를 넘지 않도록 하고,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 등 방역 지침을 마련했다.

 

한파쉼터 위치는 국민재난안전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겨울철 각종 재난, 사고 예방을 위해 노후주택 약 2천300곳을 현장 점검한다.

 

특히, 겨울철 교통사고의 주범인 도로 위 결빙에 대한 운전자 음성안내 서비스를 내년 3월까지 시행한다.

 

민간 내비게이션 업체와 협업해 상습 결빙구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다.

 

화재 예방 활동도 강화한다.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비상구를 폐쇄하거나 장애물을 쌓아놓는 행위 등을 집중 단속한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건물 출입구를 폐쇄한 경우, 화재 발생 등 유사시 내부에서 출입문 개방이 가능하도록 조치하고 피난유도 안내문을 부착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