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거리두기 ‘5단계’ 확인하세요!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1/09 [14:01]

거리두기 ‘5단계’ 확인하세요!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11/09 [14:01]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부는 지난 11월 1일 3단계로 돼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5단계로 개편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지역별로 세분화하고, 대응 방안도 좀 더 촘촘히 나눴다.

 

기존 거리두기는 1, 2, 3단계로 나눠져 있었지만, 앞으로는 1.5단계와 2.5단계까지 추가해서 모두 5개 단계로 세분화됐다.

 

단계별 방역수칙도 조금씩 달라졌는데, 무엇이 어떻게 바뀐 건지 자세히 알아본다.

 

각각의 5단계를 구분하는 핵심 기준은 일주일 평균 확진자 숫자이다.

 

보건당국은 일주일 동안 발생한 확진 수의 평균을 구해 단계를 올릴지 내릴지 결정할 방침이다.

 

일주일 평균 확진자가 수도권은 100명 이상, 비수도권은 권역별 30명 이상이면 1.5단계로 상향된다.

 

전국에서 일주일 동안 확진자가 300명을 초과하거나 2개 이상 권역에서 1.5단계 수준으로 유행이 한 주 이상 지속되면 2단계가 된다.

 

또, 전국에서 400명 이상 확진자가 발생하거나 2단계 기준 2배 이상 확진자가 늘면 2.5단계가 발령된다.

 

시민들이 자주 찾는 시설들도 변화가 있다.

 

노래연습장은 2단계, PC방은 2.5단계까지는 오후 9시까지 영업을 할 수 있다.

 

식당은 3단계가 되더라도 영업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오후 9시 이후에는 포장, 배달만 가능하다.

 

시설별로 달라지는 방역 수칙을 알아본다.

 

기존 시설들은 고, 중, 저위험시설 3단계로 구분되었던 다중이용시설 분류가 중점관리와 일반관리시설 2단계로 단순화된다.

 

중점 관리시설에는 집단 감염자가 나왔던 클럽, 노래연습장 등 9종의 시설이 포함됐다.

 

일반 관리시설로는 PC방, 실내체육시설, 마트 등 14개 시설이다.

 

같은 중점 관리시설이라도 집합금지 명령이 시행되는 시점을 차등을 뒀다.

 

클럽 등 유흥시설 5종은 2단계부터 노래연습장 등은 2.5단계부터 적용된다.

 

하지만 중요한 건 집합금지 최소화와 마스크 착용 의무화 같은 방역수칙은 두 시설 모두에 적용된다.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을 경우 한 번만 적발되더라도 즉시 문을 닫거나 벌금을 내야 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가 적용된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