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내 최대 SF 과학축제, ‘SF2020’ 개최

“SF의 상상력으로 과학의 미래를 그리다”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0/11/05 [14:27]

국내 최대 SF 과학축제, ‘SF2020’ 개최

“SF의 상상력으로 과학의 미래를 그리다”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0/11/05 [14:27]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국립과천과학관은 11월 6일(금)부터 11월 15일(일)까지 SF 콘텐츠를 통해 미래사회를 만나보는 국내 최대 SF 과학축제 ‘SF2020’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SF미래과학축제는 ‘SF의 상상력으로 과학의 미래를 그리다(Science Fiction, Science & Future)’는 슬로건 하에 매년 가을 국립과천과학관 전역에서 펼쳐지는 대표 과학축제이다.

 

코로나19로 오프라인뿐만 아니라 온라인 공간으로 축제 장소가 확대되어 그 어느 때보다도 성대한 축제가 펼쳐질 예정이다.

 

10주년을 맞이한 ‘SF2020’이 던지는 올해의 화두는 ‘인공지능(AI)’이다.

 

축제에서는 이를 ‘또 다른 생명체(Another Living Thing)’로 표현했다. ‘인공지능과 함께 살아갈 가까운 미래에는 인공지능을 단순한 기계가 아니라 감정을 가진 하나의 생명체로 인지하지 않을까?’ 라는 질문을 던지고자 함이다.

 

이러한 인공지능 이슈를 누구나 재미있게 체험하고 생각해볼 수 있도록‘SF2020’은 어린이, 청소년, 성인 등 각 관객층의 특성에 맞춰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준비했다.

 

‘SF시네마토크’는 SF영화를 보고 영화관련 과학토크를 듣는 축제 대표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관람객이 안전하게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도록 국립과천과학관 내에 500인치 대형 스크린의 야외 자동차극장을 설치했다.

 

이곳에서 관람객은 ‘엑스마키나’, ‘그녀’ 등 대표적인 인공지능 영화 9편을 관람하고, 정재승(뇌과학자), 정지훈(미래학자), 김상욱(물리학자) 등 인공지능과 미래 관련 국내 스타 과학자들의 영화해설을 들어볼 수 있다.
 
‘SF시네마토크’는 축제기간 중 매일 저녁시간에 진행되며, 티켓은 인터파크에서 구매가능하다.(차량 1대당 5,000원) 영화상영 후 진행되는 과학대화는 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되므로, 온라인 참여도 가능하다.

 

‘SF가상체험’은 어린이들에게 인기 있는 게임 ‘마인크래프트’에 구축한 인공지능 관련 가상게임으로, 아이들이 게임을 통해 쉽고 재미있게 인공지능 이슈를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마인크래프트 내에 구현된 과천과학관 맵도 볼거리이지만, 안드로이드·사이보그·헬프로봇 NPC(Non-player Character, 게임진행 도우미)들의 특성이 반영된 미니게임들도 흥미롭다.

 

SF가상체험은 11월 6일(금) 축제개막과 함께 오픈되며, 축제기간 동안에만 운영된다. 마인크래프트 맵은 SF2020 누리집(www.sf sciencefestival.or.kr)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SF스토리체험’은 관람객이 직접 SF소설 속 주인공이 되어 이야기의 결말을 만들어 나가는 ‘인터랙티브 SF소설’로, SF작가(고호관)와 디지털 아티스트(송예환)의 공동작업으로 탄생한 모바일 북이다.

 

관람객은 이야기 중간 중간 계속되는 선택과정을 통해 이야기 속 상황과 인공지능 이슈에 자연스럽게 몰입하게 되며, 손가락 터치·드래그 등 다양한 작동 방식을 통해 능동적으로 스토리를 체험하게 된다.

 

SF스토리체험도 11월 6일(금) 축제개막과 함께 오픈되며, 참여링크는 SF2020 누리집(www.sfsciencefestival.or.kr)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인공지능에 관한 보다 깊이 있는 논의에 참여하고 싶은 사람은 ‘SF포럼’을 신청하면 된다.

 

‘SF포럼’은 축제대표 프로그램으로, 축제기간 중 5일 동안 열 명의 과학자와 SF작가들이 인공지능 로봇과 외계생명체에 관해 열띤 토론을 벌인다.

 

조천호(기상학자), 엄윤설(로봇디자이너) 등 과학자가 기술개발 현황을 이야기하면, 박상준(SF평론가), 해도연(SF작가) 등 SF전문가가 이러한 기술이 만들어낼 미래사회를 그려주는 방식으로 전체진행은 MBC 김민식 PD가 맡는다.

 

SF포럼은 11월 9일(월)부터 13일(금)까지 매일 저녁 8시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줌(ZOOM)과 유튜브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SF창작에 관심이 있거나 SF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한 특별프로그램도 마련되어 있다.

 

‘SF상담소’는 김보영, 김창규, 곽재식 등 다섯 명의 국내 스타 SF작가와 1:1 개인대화를 나누는 프로그램으로, 개인적인 질문에서부터 SF창작에 관련된 궁금증까지 모든 것을 작가에게 물어볼 수 있다.

 

SF상담소는 11월 9일(월)부터 13일(금)까지 5일간 진행되며, 줌(ZOOM)을 통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신청은 SF2020 누리집(www.sfsciencefestival.or.kr)에서 가능하다.

 

‘SF어워드’는 2014년부터 이어져온 국내 최대 규모의 SF어워드로, 올해로 제7회를 맞이했다.

 

매년 영상, 장편소설, 중·단편소설, 웹소설, 만화·웹툰 등 다섯 개 부문에서 그 해 최고의 작품을 선정한다.

 

이번 제7회 SF어워드는 지난 9월 총 16편의 대상 후보작을 발표하였으며, 오는 11월 5일(목) 저녁 6시 ‘제7회 SF어워드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이 발표된다.

 

제7회 SF어워드 시상식은 국립과천과학관 특별전시관에서 심사위원과 수상자 중심의 소규모 행사로 운영되며, 시상식 전 과정은 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SF2020’ 관련한 보다 자세한 이야기와 프로그램별 참여방법은 SF2020 공식 누리집(www.sfsciencefestival.or.kr)과 SNS 계정(인스타그램 @sf sciencefestival, 페이스북 @SFsciencefestival.gnsm)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