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에 나서야”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1/05 [13:40]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에 나서야”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11/05 [13:40]

  © 김종철 대표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의당 김종철 대표는 5일,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 상무위에서 “우리 당 의원단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해 오늘로 40일차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이낙연 대표가 국회연설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서두르자고 말 한지가 이미 두 달 전이다. 하지만 아직도 민주당은 법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 그 사이 백 명이 넘는 노동자가 산재, 과로사 등으로 쓰러지고 있다”고 이 같이 밝혔다.

 

이 법이 단지 노동자들의 불편해소나 작은 이익에 관한 법이라면, 경영계측의 의견도 들어야 한다. 하지만 이는 ‘생명에 관한 법’이란 지적이다.

 

김종철 대표는 “이 중대재해 문제는 기업 입장에서는 단지 불편함의 문제지만, 노동자 입장에서는 생명에 관한 문제이다. 이런 상황에서는 단호하게 생명을 지키는 편에 서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민주당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는 것에 대단히 유감”이라고 날을 세웠다.

 

정의당은 오늘 상무위원회를 통해 전국 지역조직과 당원들에게 11월, 12월 두 달간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집중행동에 돌입하라는 지침을 보낼 예정이라고 한다.

 

김 대표는 “집권여당이 시간을 허비하는 지금, 이 시간에도 집으로 영원히 돌아가지 못하는 노동자가 생기고 있음을 민주당은 명심하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