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지역(지방)이 사라지면, 국가가 사라진다!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1/04 [11:35]

지역(지방)이 사라지면, 국가가 사라진다!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11/04 [11:35]

  © 장태수 대변인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의당은 4일, 지역(지방)을 떠나는 사람들의 행렬이 멈추지 않고 있다고 대책마련을 강력히 촉구했다.

 

정의당 장태수 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 9월 시·도별 인구이동을 보면, 수도권 3개 시·도와 세종특별시를 제외한 13개 시·도 중 9개 시·도에서 순유출이 많았다. 이들 시·도의 인구 순유출은 올 1월부터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이 같이 밝혔다.

 

20대와 30대의 이동이 많다는 점은, 앞으로도 이 흐름이 지속될 것이라는 것을 예고하고 있다.

 

장 대변인은 “심각한 상황인 지역의 인구 유출에 대응하기 위한 지방정부 대응도 다급해지고 있다”며 “부산·울산·경남은 내일 부산시의회에서 동남권 인구정책 공동세미나를 열어 청년층 인구의 수도권 유출에 대한 대응방안을 모색한다고 한다. 경상북도도 지난 10월 26일 지방소멸대응자문위원회 워킹그룹 회의를 열어 인구유출과 지방소멸 위기 극복 방안을 논의했다”고 안타까워했다.

 

수도권을 제외한 대한민국 모든 지역이 인구유출과 소멸위기 대응에 나서고 있다는 얘기다.

 

장태수 대변인은 “지역의 인구유출 위기는 국가적 위기다. 지방정부의 생존몸부림만으로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잘라 말하며 “공공기관 이전과 수도권 공장총량제 등 수도권 집중 완화를 위한 기존 정책의 강화와 함께 국공립대학 통폐합과 같은 교육정책의 획기적인 전환, 농촌 등 공동화된 지역 거주자에 대한 공익적 지원 등 새로운 정책의 과감한 도입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방정부의 몸부림에만 맡겨둘 것이 아니라 범 정부차원의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 지역이 사라지면 국가가 사라지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