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어르신, 가정에서 ‘건강관리’ 받으세요!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13:59]

어르신, 가정에서 ‘건강관리’ 받으세요!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0/10/29 [13:59]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보건복지부는 11월 2일(월)부터 어르신이 보건소를 통해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건강관리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그간 스스로 건강관리가 힘든 어르신들을 위해 어르신 가정 등에 보건소에서 직접 방문하여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했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르신이 서비스를 충분히 받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점이 이번 비대면 건강관리서비스 시범사업을 통해 일부 해소될 예정이다.

 

기존의 보건소 건강관리서비스는 주로 보건소 직원과 어르신이 직접 만나 건강상태 확인, 문진 등을 수행하는 대면 위주였다.

 

이번 시범사업은 불필요한 방문 횟수를 줄이고 건강측정기기, 스마트폰 등을 통해 보건소와 건강관리 상담을 받을 수 있는 비대면화에 중점을 두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어르신은 혈압계·혈당계 등 건강측정기기를 직접 활용하여 스스로 건강관리를 한다.

 

보건소는 건강관리 전문가로서 어르신의 건강상태를 시스템으로 실시간 확인하고, 어르신과 소통을 통해 올바른 건강습관을 갖도록 유도해 어르신의 건강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 이번 시범사업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 면접 조사) - 어르신이 계신 가정에 보건소 담당자가 방문하여 평상시 신체활동, 식생활 등 건강 수준을 파악한다.

 

어르신에게 필요한 건강측정기기*를 제공, 매일 건강상태를 스스로 측정할 수 있도록 사용 방법을 안내한다.

 

* 건강측정기기 - 혈압계, 혈당계, 스마트밴드(활동량계), 체중계, AI생활스피커 등 5종

 

(실천목표 설정 및 이행) - 보건소 담당자는 어르신과 면접 조사 시 함께 정한 실천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실천목표란, 어르신에게 평소 건강관리를 위해 필요한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 첫 면접 조사 시 정한 목표로서 매일 걷기, 세끼 챙겨 먹기 등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했다.

 

실천목표가 달성되지 않은 경우, 보건소 담당자가 어르신에게 개인별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 응용프로그램(앱) 알람(푸쉬), 유선전화, 거주지 방문 등

 

(스스로 건강관리) - 어르신은 제공받은 건강측정기기를 통해 평소 혈압․혈당수치 등을 측정한다.

 

보건소 담당자는 어르신이 측정한 건강정보를 업무시스템을 통해 확인하고, 전화 및 이동통신(모바일) 앱을 통해 상시적 상담을 수행한다.

 

(최종 면접 조사) - 첫 면접 조사로부터 약 6개월이 지난 후, 보건소 담당자는 다시 방문하여 어르신의 건강상태를 확인한다.

 

6개월간 실천목표의 달성 여부 및 신체 계측 등을 통해 건강개선 정도를 파악하고, 이후 건강관리를 위한 실천목표 등을 다시 정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사업내용을 최종 확정하여 시범사업을 수행하는 24개 보건소에 안내하였으며, 11월 2일부터 단계적으로 대상자를 모집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어르신의 비대면 건강관리의 효과성을 분석하여 향후 본 사업 확대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