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무회의, ‘퇴직급여법 시행령’ 심의·의결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0/10/27 [15:15]

국무회의, ‘퇴직급여법 시행령’ 심의·의결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0/10/27 [15:15]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정부는 10월 27일(화) 국무회의에서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 시행령’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개정령안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경제적 곤란을 겪고 있는 근로자가 퇴직급여를 생계안정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포함했다.

 

이번에 확정된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 시행령’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중도인출) - 그간 자연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경우만 중도인출이 허용되었으나,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등 사회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경우도 중도인출(중간정산)이 가능하도록 근거 규정을 마련했다.

 

아울러 퇴직연금 수급권 담보대출을 시행한 근로자가 그 대출의 원리금 상환을 목적으로 하는 중도인출도 허용된다.

 

(담보제공) - 사회재난으로 피해를 입거나 휴업으로 인한 경제적 곤란이 발생한 경우 퇴직연금의 수급권을 담보로 대출을 시행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했다.

 

정부는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 시행령’의 위임에 따라 퇴직급여 중도인출 및 담보제공의 구체적 사유와 요건을 정하는 관련 고시 개정을 조속히 실시할 계획이다.
 
문  의 : 퇴직연금복지과 (044-202-7557)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