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삼성물산, 싱가포르 육상교통청 주관 안전경연대회 6개 부문 수상 석권

김혜은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1:56]

삼성물산, 싱가포르 육상교통청 주관 안전경연대회 6개 부문 수상 석권

김혜은 기자 | 입력 : 2020/10/26 [11:56]

 


(시사코리아-김혜은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진행 중인 싱가포르 현장들이 발주처인 싱가포르 육상교통청가 주최한 2020년 안전경연대회에서 총 6개 부문 수상 현장으로 선정돼다고 26일 밝혔다.

 

싱가포르 육상교통청은 해마다 공사가 진행 중인 인프라 현장들을 대상으로 안전경연대회를 실시하며, 삼성물산은 올해도 다수의 수상현장을 배출하며 안전관리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지하철 공사 현장인 T307 현장은 안전 최우수상을 포함해 무재해 현장상, 사업장 보건상 등 3개 부문의 수상현장으로 선정됐다. T307 현장은 작년에도 안전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특히 T307 현장은 코로나19 관련 근로자 안전을 위해 개인별 건강관리 키트를 제공하고, 현장 진출입 시 IT 기술을 활용한 자동화 온도체크로 코로나19 사전예방 활동에 앞장선 점을 인정받아 금년 처음으로 도입된 사업장 보건상 수상 현장으로 선정됐다.

 

T307 현장 외에도 T313 지하철 현장이 2개 부문에서, N106 지하도로 현장이 안전혁신 부문에서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삼성물산은 국내외에서 안전이 현장의 문화로 자연스럽게 인식될 수 있게 각종 노력을 해왔다. 관리자 중심의 일방향 지시가 아닌, 근로자 모두가 참여하는 소통형 안전문화를 도입했다.

 

 

국내에서는 근로자 스스로가 작업 시작 전 위험요인을 확인 후 당일 작업여부를 스스로 결정할 수 있게 권한을 부여했다. 삼성물산은 근로자들에게 사전에 작업 관련 안전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SMS 시스템을 구축하고 자사 블로그에 해당 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페이지를 신규 개설하는 등 근로자가 쉽게 안전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싱가포르와 홍콩에서는 LMRA는 프로그램을 도입해 국내와 마찬가지로 근로자 스스로가 작업준비 상태와 위험여부를 판단해 그날의 작업진행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주기적인 근로자 인터뷰를 통해 현장의 안전 관련 소통을 진행하고, 체험 중심의 안전교육을 운영해 근로자 스스로가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문화를 조성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