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국신협 창립 60주년 맞아 경사(慶事) 프란치스코 교황 축복장 받아

최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0/10/22 [18:07]

한국신협 창립 60주년 맞아 경사(慶事) 프란치스코 교황 축복장 받아

최효정 기자 | 입력 : 2020/10/22 [18:07]

- 김윤식 신협중앙회장, 1300만 신협가족 대표로 받아

- 60년 서민 동반자 역할과 소외계층 돕는 ‘7대 포용금융’ 추진의 결과

- 10월 22일, 천주교 부산교구청 손삼석 주교가 축복장 전달

- 김윤식 회장 “앞으로도 포용금융을 바탕으로 사회적 약자와 어두운 곳을 밝히며 따뜻한 금융 실천하는 신협이 될 것”

- 한국신협 발상지 헌화식도 개최.. 선구자들의 헌신과 신협정신 되새겨

   

신협중앙회는 한국신협의 태동과 신협 발상지 보전을 위해 많은 도움을 준 천주교 부산교구청에 500만원의 감사성금을 전달했다.

 

 

한국신협이 올해 신협운동 60주년을 맞아 로마 교황청으로부터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하는 축복장을 받는 경사(慶事)를 맞이했다.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 이하 신협)는 10월 22일(목) 천주교 부산교구청에서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로마 교황청 프란치스코 교황의 축복장을 받는 수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축복장 수여식은 지난 7월 신협중앙회 관내 천주교 대전교구청 백현 바오로 신부(대전가톨릭평화방송 사장)의 추천으로 이뤄졌으며, 한국신협 60주년을 기념해 한국신협 발상지인 부산에서 진행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축복장은 1,300만 신협 이용자와 임직원을 대표해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받았으며, 손삼석 요셉 천주교 부산교구청 주교가 직접 전달했다.

 

한국신협이 축복장을 받게 된 데는 지난 60년간 사람과 공동체의 가치를 중시하는 금융협동조합의 정체성을 지키며, 7대 포용금융을 비롯해 서민과 소외계층 같은 세상의 약자를 돕고 금융혜택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기여해 온 것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특히 축복장을 추천한 대전교구청 백현 바오로 신부는 “초창기 가톨릭 정신을 바탕으로 인간에 대한 존엄과 사랑의 실천으로 시작한 한국신협운동은 지난 60년간 한결같이 서민의 경제동반자이자 우리 사회 어두운 곳을 밝히며 기여해왔다는데 큰 감동을 받았다”며 “특히 신협이 *7대 포용금융 프로젝트로 소외된 약자들을 돌보는 사랑과 나눔의 실천은 마땅히 널리 알려져야 한다”며 추천 사유를 밝혔다.

 

김윤식 중앙회장은 축복장 수상에 대해 “60년 전 신협운동의 선구자 메리 가브리엘라 수녀님과 장대익 신부님으로부터 비롯된 신협운동이 지난 60년간 숭고한 이념과 철학을 바탕으로 국민 어느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고 인간답게 살 수 있는 길을 실천해 왔다”고 말하고 “개인의 영예가 아닌 초창기 신협 선구자들의 희생과 사랑, 1300만 조합원과 이용자들의 참여, 1만 8000여 임직원들의 헌신에 대한 더할 나위 없는 큰 찬사이자 영광”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덧붙여 “축복장 수상을 계기로 사회적 약자와 어두운 곳을 밝히는 신협의 정신을 더욱 되살려 교황님이 전해온 메시지처럼 신협이 서민들에게 축복의 통로가 되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한국신협은 1960년 우리나라 최초의 민간주도 협동조합운동으로 시작해 빈곤과 절망에 빠져있던 서민들의 사회 경제적 지위 향상을 꾀하고, 지역경제 발전과 사회적 약자 등 소외된 이들을 위한 금융 안정망 역할을 하며 대표적인 금융협동조합으로 성장을 거듭해왔다.

 

초창기 신협운동은 ‘가난하기 때문에 가난할 수밖에 없다’는 소위 빈곤의 악순환 이론을 뒤집고 ‘푼돈 저축을 통해 한국인도 빈곤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희망과 자신감을 심어주었으며, 서민, 자영업자, 중소상공인들에게 희망의 등불로, 서민경제의 튼튼한 축으로 많은 기여를 해왔다.

 

현재 협동조합 전문가들로부터 한국신협은 ‘개도국에서 정부 주도형 협동조합운동이 불가피하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상향식 민간주도형 협동조합운동이 성공>할 수 있다’는 대표적 실증사례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1960년 조합원 27명, 출자금은 3천 400환(약 10만 원)으로 출발한 한국신협은 현재 전국 881개 조합(1,662지점), 자산 108조 원, 이용자 1,300만 명의 규모의 눈부신 성장을 이루고, 미국, 캐나다, 호주에 이어 세계 4위, 아시아 1위의 모범적인 글로벌 금융협동조합의 위상을 가지게 됐으며, 아시아신협연합회(ACCU) 회장국이자 아시아에 유일한 세계신협협의회(WOCCU) 이사국이기도 한다. 

 

한편 이날 축복장 수여식에 앞서 신협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부산가톨릭센터 소재 신협발상지 기념비를 찾아 헌화식도 진행했다. 헌화식에는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을 비롯한 부산지역 신협 선구자 추모위원회 추승학 위원장(부산행복신협 이사장)등 10여명이 참석해 한국에 최초로 신협운동을 소개한 미국인 故메리 가브리엘라 수녀를 비롯한 한국신협운동의 선구자들에 대한 추모를 통해 신협운동의 가치를 되새겼다.

 

이와 함께 신협중앙회는 한국신협의 태동과 신협 발상지 보전을 위해 많은 도움을 준 천주교 부산교구청에 감사의 마음으로 500만원의 성금을 전달해 60주년의 의미를 더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