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가 에너지 정책, ‘국민 안전성’ 우선 고려해야 58.3%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0/22 [11:56]

국가 에너지 정책, ‘국민 안전성’ 우선 고려해야 58.3%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10/22 [11:56]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민 10명 중 6명 가까이는 국가 에너지 정책에 있어 국민 안전성을 우선 고려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최근 감사원의 월성1호기의 경제성이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됐다는 감사 결과가 발표되자 정부 에너지 정책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국가 에너지 정책 관련 여론조사 결과, ‘국민 안전성’ 응답이 58.3%로 다수였다. ‘비용 효율성’ 응답은 34.7%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0%였다.

 

모든 권역에서 ‘국민 안전성’ 응답이 많았다. 특히 광주/전라 거주자 10명 중 7명 정도인 71.5%가 안전성을 우선 고려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어 부산/울산/경남(62.3% vs. 35.9%)과 서울(59.8% vs. 32.1%), 대전/세종/충청(55.1% vs. 42.5%), 인천/경기(53.4% vs. 38.9%) 순으로 ‘국민 안전성’ 응답이 많았다.

 

대구/경북에서도 ‘국민 안전성’ 응답이 ‘비용 효율성’ 대비 많았지만, 다른 지역과 비교했을 때는 다소 낮은 비율이었다.

 

연령대별로도 ‘국민 안전성’ 응답이 ‘비용 효율성’ 응답보다 많았다. 30대(62.6% vs. 34.1%)와 40대(62.0% vs. 33.9%), 60대(61.9% vs. 27.7%), 50대(60.8% vs. 35.3%)에서는 ‘국민 안전성’ 응답이 60%대로 집계됐다.

 

반면, 20대에서는 ‘국민 안전성’ 48.3% vs. ‘비용 효율성’ 44.4%로 우선 고려사항에 대한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

 

직업별로는 사무직과 전업주부에서 국민 안전성을 우선 고려해야 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이념성향별로 진보성향자 10명 중 7명 정도인 67.0%는 ‘국민 안전성’을 우선 고려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중도성향자도 절반 이상은 에너지 정책의 우선 고려사항으로 국민 안전성을 꼽았다. 반면, 보수성향자에서는 ‘국민 안전성’ 50.3% vs. ‘비용 효율성’ 44.1%로 두 응답이 대등했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가 10월 21일(수)에 전국 18세 이상  500명(응답률 6.1%)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