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국 100대 명산, ‘17,000여 톤 쓰레기’에 몸살

최인호 의원 “모니터링과 산림보호지원단 역할 강화해야”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0:35]

전국 100대 명산, ‘17,000여 톤 쓰레기’에 몸살

최인호 의원 “모니터링과 산림보호지원단 역할 강화해야”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10/15 [10:35]

  © 최인호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전국 100대 명산이 불법시설물, 산업폐기물 등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최인호 의원(부산 사하갑)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까지 실시한 전국 100대 명산 폐기물 실태조사 결과, 총 704건 17,417톤의 폐기물이 적발된 것으로 드러났다.

 

발견된 폐기물은 불법시설물이 13,542톤(77.8%)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건축폐기물 2,422톤(13.9%), 산업폐기물 1,221톤(7%), 생활쓰레기 232톤(1.3%)순이었다.

 

산 별로는 경기북부 소요산이 1,999톤으로 가장 많았다.

 

경기북부 감악산 1,353톤, 경북 운문산 926.4톤, 경기 남부 용문산 894톤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적발건수로 보면, 울릉도 성인봉이 43건으로 가장 심각한 수준이었다. 임도 양쪽으로 30여 미터 이상 폐기물이 적재되어 있는 곳도 있었다.

 

산림청은 2020년까지 116억 원을 투입해 100대 명산의 불법시설물 철거 및 쓰레기를 수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인호 의원은 “현재 쌓여있는 폐기물을 수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수거 후에도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유림·공·사유림 모두 무단 폐기 및 불법시설물 설치가 횡행하지 않도록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산림보호지원단의 역할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