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지상파 방송사, ‘코로나 공익광고’ 외면하다!

조승래 의원 “지상파 방송의 ‘공익 목적’ 잊지 말아야”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0/14 [10:37]

지상파 방송사, ‘코로나 공익광고’ 외면하다!

조승래 의원 “지상파 방송의 ‘공익 목적’ 잊지 말아야”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10/14 [10:37]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지상파 방송사들이 올해 제작된 코로나 공익광고를 대부분 평일 오후, 새벽시간대인 C급에 편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대전 유성구갑)이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서 제출받은 ‘코로나 관련 공익광고 지상파 방송사 방영 현황’에 따르면, 공영방송인 KBS1은 코로나 공익광고 중 87%를 C급 시간대에 편성했고, SBS는 79.3%, MBC는 66.7%를 C급 시간대에 방영했다.

 

지상파 방송사 TV 시급 구분에 따르면, C급 시간대는 평일의 경우 오전 12시 ~ 오후 6시, 밤 12시 30분 ~ 아침 7시, 토요일의 경우 밤 12시 30분 ~ 아침 7시, 일요일은 밤 12시 30분 ~ 아침 7시 30분까지로 대부분의 시민들이 일을 하거나, 취침하는 시간대이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가 올해 제작한 코로나 공익광고는 총 5편이다.

 

온라인용으로 ‘코로나19 극복 캠페인’을 4월 20일부터 방영하고 있다.

 

방송과 온라인 겸용으로 △‘재도전 응원문화’(5월 16일~), △‘사회통합 및 갈등해소’(9월 1일~) △‘재난극복과 대응’(9월 28일~) △‘응원’(11월 예정) 등 총 4편을 제작했다.

 

이 중 ‘재도전 응원문화’는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소상공인을 응원하는 내용으로 지상파 방송사에서 총 493회 방영됐다.

 

‘사회통합 및 갈등해소’는 코로나19 시기 어려움 등을 우리 고유의 문화로 극복하자는 내용으로 총 327회 방영되었다.

 

조승래 의원은 “방송법상 비상업적 공익광고를 일정 비율 이상 편성하도록 한 취지는 공공의 이익을 증진시키고자 하는 목적”이라며 “방송사들이 공익광고를 대부분의 시민들이 접하기 어려운 시간대에 편성하는 것은 편법으로 법을 어기는 것과 같다”고 꼬집었다.

 

이어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국민의 단합된 힘으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제작된 공익광고가 정작 국민들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 특히 공영방송의 경우, 그 책무가 더욱 무거운 만큼 이런 편법적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