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글날 도심 집회 차단, ‘불가피한 조치’ 56.4%

이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0/10/07 [10:37]

한글날 도심 집회 차단, ‘불가피한 조치’ 56.4%

이경남 기자 | 입력 : 2020/10/07 [10:37]

  © 운영자

 

(시사코리아-이경남 기자) 국민 10명 중 절반 이상은 한글날 차벽 설치 등 경찰의 도심 집회 원천 차단 방침에 대해 불가피한 조치라고 응답했다.

 

경찰은 지난 개천절처럼 이번 한글날에도 도심 집회를 불허하고 차벽을 설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한글날 도심 집회 원천 차단 방침에 대한 공감도를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다’는 응답이 56.4%로 다수였다.

 

‘기본권을 과도하게 침해하는 과잉 조치다’는 응답이 40.6%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2.9%.

 

권역별로 보면 광주·전라(불가피한 조치 81.0% vs. 과잉 조치 16.6%)와 경기·인천(59.6% vs. 36.2%), 대전·세종·충청(59.0% vs. 39.5%)에서는 ‘불가피한 조치’라는 응답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부산·울산·경남(44.6% vs. 55.4%)에서는 ‘과잉 조치’라는 응답이 많아 대비됐다.

 

대구·경북(49.0% vs. 42.9%)과 서울(48.4% vs. 50.4%)에서는 두 응답이 팽팽하게 갈렸다.

 

연령대별로는 40대(불가피한 조치 67.2% vs. 과잉 조치 30.8%)와 60대(60.6% vs. 37.8%), 50대(55.0% vs. 40.6%), 30대(54.9% vs. 45.1%)에서 ‘불가피한 조치’라는 응답이 많았다.

 

하지만 20대(51.4% vs. 48.6%)와 70세 이상(46.7% vs. 41.7%)에서는 두 응답이 비등하게 집계됐다.

 

이념성향별로 보면 진보층에서는(불가피한 조치 88.8% vs. 과잉 조치 9.8%) ‘불가피한 조치’라는 응답이 많았다.

 

그러나 보수층에서는(34.4% vs. 62.8%) ‘과잉 조치’ 응답이 많아 대비됐다.

 

중도층에서는 ‘불가피한 조치’ 48.8% vs. ‘과잉 조치’ 48.6%로 팽팽하게 집계됐다.

 

지지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불가피한 조치 91.9% vs. 과잉 조치 7.1%) 내 10명 중 9명 정도는 ‘불가피한 조치’라고 응답했다.

 

국민의힘 지지층(16.3% vs. 79.7%) 내 10명 중 8명 정도는 ‘과잉 조치’라고 응답했다.

 

무당층에서는 ‘불가피한 조치’ 52.9% vs. ‘과잉 조치’ 40.3%로 ‘불가피한 조치’ 응답이 우세했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가 10월 6일(화)에 전국 만18세 이상 500명(응답률 6.1%)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이경남 기자 yinamy@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