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도로·철도·지하철 터널, ‘재난방송 수신’ 불량

김회재 의원 “터널, 재난방송 수신상태 조속히 개선해야”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0/05 [16:17]

도로·철도·지하철 터널, ‘재난방송 수신’ 불량

김회재 의원 “터널, 재난방송 수신상태 조속히 개선해야”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10/05 [16:17]

  © 김회재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우리나라의 도로와 철도, 지하철 터널에서 DMB와 FM방송 양측 모두 수신되는 터널이 16.1%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이 5일 공개한 ‘19년도 재난방송 수신환경 실태조사’에 따르면, 철도·도로·지하철 터널 수 총 4,371개 중 DMB 및 FM 재난방송이 모두 수신이 가능한 터널은 16.1%로 702개 밖에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철도터널의 경우에는 DMB·FM방송 모두 수신되는 곳은 단 1곳(0.1%)에 불과했다.

 

아울러 DMB와 FM 둘 중 하나의 재난방송이 수신되지 않는 곳은 83.9%(3,669개)에 달했다.

 

실제 철도 터널은 DMB의 경우 98.5%(675개소)가, FM라디오의 경우 96.5%(661개소)가 수신 불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방송통신발전 기본법에 따르면, 도로·도시철도·철도시설의 소유자·점유자·관리자(시설관리자)는 재난방송의 원활한 수신을 위해 터널 또는 지하공간 등 방송수신 음영지역에 라디오·DMB 중계설비를 설치 및 운용해야 하며, 수신불량인 구간에 대해 유지보수의 책임이 있다.

 

그러나 아예 중계기조차 설치를 안 한 터널은 1,348개였으며, 일부 중계설비를 설치한 터널에서도 여전히 수신상태가 불량한 곳들이 많았다.

 

실제 DMB의 경우 310곳이, FM의 경우 2,071곳이 중계기 설치에도 수신상태가 불량했다.

 

김회재 의원은 “재난방송 수신의 목적은 재난 발생을 예방하거나 재난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재난은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만큼 사전에 철저한 예방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방송통신위원회의 조사를 토대로 국토부 차원에서 터널 관리기관들과 함께 재난방송 수신상태를 조속히 개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