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1차 긴급재난지원금 미신청, ‘58만 가구’ 달해

신현영 의원 “취약계층 사각지대 발굴 위한 추적조사 필요”

이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0/10/05 [13:37]

1차 긴급재난지원금 미신청, ‘58만 가구’ 달해

신현영 의원 “취약계층 사각지대 발굴 위한 추적조사 필요”

이경남 기자 | 입력 : 2020/10/05 [13:37]

  © 신현영 의원

 

(시사코리아-이경남 기자) 정부가 지난 5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지급했던 1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조차 하지 않은 가구가 58만 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가구 중 상당수는 그동안 정부가 미처 파악하지 못한 취약계층 사각지대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신현영 의원이 행정안전부를 통해 제출받은 ‘1차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지급’ 현황자료에 따르면, 전 국민 대상 긴급재난지원금 미신청자가 58만 가구이며, 이 중 10대 이하 세대주가 2만 명으로 파악됐다.

 

1차 긴급재난지원금은 2,216만 가구가 신청했고, 14조 2,357억 원이 지출되었다. 미신청자 58만 가구의 2,516억 원은 자동 기부되었다.

 

미신청가구는 한 가구당 평균 43만원으로, 대부분 1인 가구로 추정되었으며 여성 세대주가 27만 가구, 남성 세대주가 31만 가구였다.

 

연령별로 분석해보면, 10대 이하가 2만 가구, 20대가 4만 가구, 30대가 6만 가구, 40대가 10만 가구, 50대가 14만 가구, 60대가 11만 가구, 70대 이상이 11만 가구로 나타났다.

 

신현영 의원은 “10대 세대주로 구성된 미신청 가구의 경우 복지수급 이력도 없고, 사회적 안전망에도 포함되지 못한 복지 사각지대가 있을 수 있는데, 정부가 1차 긴급재난지원금 미신청 사유에 대한 원인분석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가 미신청가구 데이터를 사회보장 정보시스템에 있는 복지수급 이력, 소득분위 데이터 등과 비교했다면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할 수 있었을 텐데 그런 적극적인 행정을 펼치지 않았다는 것이다.

 

신 의원은 “적어도 미성년 세대주 2만 가구가 신청하지 않은 사유를 파악해 추가 안내를 하였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며 “추후 1차 재난지원금 미신청 사유에 대한 원인분석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발굴과 이들도 고른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기본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경남 기자 yinamy@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