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상위 1%가, ‘전체소득의 11.2%’ 차지

양경숙 의원 “사회적연대와 소득재분배 위한 세법개정 착수할 것”

이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9/29 [11:34]

상위 1%가, ‘전체소득의 11.2%’ 차지

양경숙 의원 “사회적연대와 소득재분배 위한 세법개정 착수할 것”

이경남 기자 | 입력 : 2020/09/29 [11:34]

  © 양경숙 의원

 

(시사코리아-이경남 기자) 근로소득과 종합소득을 합한 통합소득 기준으로 상위 0.1%에 속하는 2만3천여 명은 하위 26% 구간에 속한 627만 명만큼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에 제출 요구한 2018년 귀속 통합소득 천분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 2,325만 명의 개인소득자의 통합소득 총액은 824조원으로 1인당 연평균은 3,545만 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상위 0.1% 구간 소득자 2만3,246명의 총 통합소득은 34조2천억 원으로 1인당 14억7,132만 원에 달했다.

 

이는 중위소득 구간 23만2,470명 1인당 통합소득 2,411만원의 61.0배 수준이다.

 

통합소득 기준으로 상위 0.1% 소득자가 중위소득자의 64배를 번 셈이다.

 

또한 상위 0.1% 구간 소득자 2만3,246명의 총 통합소득은 74%~100% 구간 627만6,674명의 총 소득 35조3,886억 원과 맞먹는 수준으로 소득 양극화는 여전한 추세다.

 

한편, 전체 통합소득자를 백 구간으로 나누었을 때 상위 1% 구간 소득자 23만2,469명의 통합소득은 92조786억 원으로 1인당 3억9,609만 원으로 집계됐다.

 

상위 1% 23만2,469명의 소득은 92조786억 원으로 전체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1.2% 수준이다.

 

상위 10% 구간 소득자 23만2,469명은 17조6,500억 원을 벌어 1인당 7,592만 원의 소득을 기록했다.

 

전체 평균소득과 비슷한 수준인 상위 34% 구간 인원의 평균소득은 3,515만 원 가량이다.

 

하위 30%(상위 70%)에 해당하는 소득자 23만2,469명의 평균소득은 1,422만 원으로 2018년 기준 1인 가구 연간 최저생계비 1,204만원보다 200여만 원 높은 수준에 불과했다.

 

양경숙 의원은 “코로나19로 국민경제가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소득이 감소하여 양극화가 더욱 악화될 우려가 크다”고 안타까워하며 “조세의 목적인 소득재분배 기능이 원활하게 작동하도록 소득 분포를 안정적으로 조정하고 사회적 연대를 강화하는 세법개정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이경남 기자 yinamy@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