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1020세대, ‘우울증·공황장애’ 5년간 2배 급증

남인순 의원 “일자리·주거 등 다각적인 대책 필요”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9/28 [11:09]

1020세대, ‘우울증·공황장애’ 5년간 2배 급증

남인순 의원 “일자리·주거 등 다각적인 대책 필요”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9/28 [11:09]

  © 남인순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진료를 받는 10대·20대 환자들이 급속히 증가해 최근 5년간 약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서울 송파구병)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우울증으로 병원을 찾는 10대·20대 환자가 2015년 72,138명에서 2019년 159,792명으로 221.5% 증가했다.

 

우울증의 대표적 공존질환인 공황장애로 진료 받은 10·20대 환자는 2015년 45,017명에서 2019년 87,277명으로 193.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성별과 연령을 모두 고려하였을 때 최근 5년간 우울증 진료인원수가 가장 가파르게 증가한 군은 ‘10대 여성’으로 2015년 10,710명에서 2019년 26,802명으로 무려 250.2%가 증가했다.

 

다음으로 ‘20대 여성’이 2015년 29,814명에서 2019년 72,022명으로 241.6% , 세 번째로 ‘20대 남성’이 2015년 22,467명에서 2019년 46,144명으로 205.4% 늘었다.

 

공황장애의 경우 성별과 연령을 모두 고려하였을 때 최근 5년간 진료 인원수가 가장 가파르게 증가한 군의 경우 ‘20대 여성’이 2015년 19,174명에서 2019년 39,735명으로 207.2% 증가했다.

 

다음으로 ‘20대 남성’이 2015년 14,909명에서 2019년 29,255명으로 196.2% 증가, 세 번째로 ‘10대 여성’이 2015년 5,664명에서 2019년 10,492명으로 185.2% 늘었다.

 

한편 우울증 전체 진료인원은 2015년 604,418명에서 2019년 798,427명으로 약 32.1% 증가했다.

 

2019년도 기준 전체 진료인원 중 여성이 531,155명(66.5%), 남성이 267,272명(33.5%)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2배가량 많았다.

 

공황장애 전체 진료인원은 2015년 525,905명에서 2019년 676,446명으로 약 28.6% 증가했다.

 

2019년도 기준 전체 진료인원 중 여성이 416,355명(61.5%), 남성이 260,091명(38.4%)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60%가량 많았다.

 

남인순 의원은 “통계청의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2015년부터 매년 10대·20대·30대의 사망 원인 1위가 자살로 나타난 가운데,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진료를 받는 1020세대가 급증하고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며 “그중에서도 10대·20대 여성이 각각 우울증과 공황장애 증가율 1위를 차지했는데, 올해 상반기 여성 자살률이 급격히 증가했다는 중앙자살예방센터의 통계가 있었던 만큼 청소년·청년 여성의 정신건강 대책에 대한 각별한 관심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올해의 경우 아직 건강보험 미청구분이 다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8월 지급분까지의 진료 인원수가 이미 전년도 전체 진료 인원수의 70%에 육박하고 있다고 한다.

 

남 의원은 “학업 및 취업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심각한 10대·20대에게 이번 코로나19 사태는 상당한 수준의 심리적 압박과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을 것”이라면서 “코로나19로 학업의 불안정성과 고용절벽으로 내몰리고 있는 1020 세대에 대한 적극적인 정신건강 관리가 필요하며, 근본적으로는 일자리·주거 등 젊은 층의 불안을 야기하는 사회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다각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