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코로나 극복과 국가대전환 뒷받침하는 ‘입법’ 진행할 것”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9/17 [12:14]

“코로나 극복과 국가대전환 뒷받침하는 ‘입법’ 진행할 것”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9/17 [12:14]

  © 한정애 의장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17일, 우리 당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코로나19 극복과 국가대전환을 뒷받침하는 입법 등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 의장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지금 우리사회는 코로나19라는 위기의 산을 넘고 있다. 이로 인한 경제적·사회적 피해는 전에 없을 만큼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우리 당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코로나19 국난 극복에 집중하며 민생을 챙기고 국가대전환을 뒷받침하는 입법을 진행하도록 하겠다. 이를 통해 국민을 지키는 국회, 대한민국의 미래를 준비하는 국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책위는 이번 정기국회에서 집중해야 할 5대 분야 핵심중점과제를 선정했다.

 

5대 과제는 ‘코로나19 국난극복과 경제위기 대응, 공공의료, 방역체계 강화, 소상공인 피해 지원, 민생경제 활성화’이다.

 

한정애 의장은 “또한 노동 존중, 복지와 돌봄, 국민 안전 등 민생경제 활성화를 위한 법안 통과에도 만전을 기하겠다. 위기의 산을 넘어 미래시대 전환을 위한, 디지털·그린·사회적 뉴딜 실현을 위한 입법이 제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 공정 경제, 일하는 국회, 권력기관 개혁 등 국정 과제의 실현으로 개혁 과제를 탄탄하게 마무리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여야의 이견이 없는 총선 공통 공약과 공동 정책의 입법을 서둘러서 국민을 대변하는 대의기구로서 국회 본연의 의무를 다하도록 하는 정기국회를 만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