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금강 ‘세종보·공주보’, 완전개방으로 생태계 개선 효과

‘보 관측 종합정보 시스템(water.nier.go.kr)’에서 확인 가능

이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9/10 [15:27]

금강 ‘세종보·공주보’, 완전개방으로 생태계 개선 효과

‘보 관측 종합정보 시스템(water.nier.go.kr)’에서 확인 가능

이경남 기자 | 입력 : 2020/09/10 [15:27]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이경남 기자) 환경부는 완전 개방 중인 금강 세종·공주보를 3년간 관측·분석한 결과, 다양한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출현하는 등 생태계가 뚜렷하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금강 공주보는 지난 2017년 6월부터, 세종보는 같은 해 11월부터 수문을 개방 중에 있으며, 올해 6월 기준으로 공주보는 778일, 세종보는 888일 동안 완전 개방했다.

 

보의 개방으로 모래톱과 수변공간이 늘어나고 생물 서식처가 다양하게 형성되면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흰수마자를 비롯한 멸종위기종이 지속적으로 발견되는 등 금강의 자연성 회복 가능성이 확인됐다.

 

아울러, 물 흐름이 빨라지면서 퇴적물의 모래 비율이 증가했고, 유기물질 함량이 줄어드는 등 개방 효과가 관측됐다.

 

보 개방으로 형성된 모래톱·하중도·습지 등 다양한 수변공간은 멸종위기 야생생물을 포함한 다양한 생물들의 서식 및 휴식처 기능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 최대 개방 기준으로 세종·공주보 모래톱은 축구장 면적 74배가(0.527㎢), 수변공간은 축구장 면적의 115배(0.819㎢)가 증가했다.

 

아울러, 2019년에 금강 세종보 하류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흰수마자가 재발견된 후 올해 상반기에는 공주보 상류에서도 발견됐다.

 

여름철 서해 연안에서만 드물게 출현하는 것으로 알려진 노랑부리백로(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가 세종보 하류에서 발견됐다.

 

또한, 수생태계 건강성(어류 건강성지수)도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는데, 이는 하천 서식환경 개선에 따른 영향으로 판단된다.

 

보 개방 후 퇴적물 내의 모래 비율이 증가하고 유기물질 함량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금강 공주보의 경우, 보 개방 후 퇴적물 내 모래 비율이 개방 전 대비 1.5배로 증가했고, 유기물질 함량은 개방 전 대비 절반가량 줄어들었다.

 

환경부 4대강 자연성 회복 관계자는 “금강 세종보와 공주보를 장기간 개방하여 관측한 결과, 보 개방으로 물 흐름이 개선되면서 여러 긍정적인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보 개방을 확대해 가면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조사·평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금강 세종·공주보 관측·분석 결과의 자세한 내용은 2020년 상반기 기준 보 개방·관측(모니터링) 종합분석 보고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보고서는 9월 11일부터 ‘보 관측(모니터링) 종합정보 시스템(water.nier.go.kr)’에 공개된다.

환경부는 4대강 보에 대해 2017년 6월부터 수질 및 수생태 등 14개 분야에 대한 보 개방·관측(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16개 보 중 지금까지 개방한 13개 보에 대한 관측 결과를 ‘보 관측 종합정보 시스템(water.nier.go.kr)’에서 누구나 확인할 수 있도록 매 반기마다 공개하고 있다.

 

이경남 기자 yinamy@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