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 총리 “개천절 집회예고 개탄...공권력 행사할 것”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9/09 [14:55]

정 총리 “개천절 집회예고 개탄...공권력 행사할 것”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9/09 [14:55]

  © 정세균 총리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일부 단체가 예고한 대규모 개천절 집회에 대해 “정부는 방역을 방해하고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국민들께서 부여해 주신 공권력을 주저 없이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일부 단체가 추석 연휴 기간 중인 개천절에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있어 참으로 개탄스럽다”며 이 같이 말했다.

 

코로나19 2차 대유행의 기폭제 중 하나로 지목되는 ‘광복절 집회’의 상흔이 채 가시기도 전에 대규모 개천절 집회를 예고해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정세균 총리는 “과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안중에도 없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경찰과 지자체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처하고 필요한 경우 법원에도 정부의 입장을 충분히 설명하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방역전문가를 비롯해 많은 분들이 추석 연휴를 걱정하고 있다. 지난 5월과 8월 연휴의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번만큼은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개천절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참가를 독려하는 홍보물도 눈에 띈다.

 

정 총리는 “하루 확진자 수가 좀처럼 두 자릿수로 줄지 못한 채 답보상태에 있다”며 “지난 열흘간 소중한 일터와 일상을 희생하면서까지 인내하고 협조해준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리지 못해 답답하고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주말까지 확실한 안정세를 달성할 수 있도록 공직자들이 총력을   다하고 국민들도 조금만 더 견뎌줄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감기나 독감 환자가 늘어난다.

 

정세균 총리는 “여기에 코로나19 확산세가 더해지면 국민건강이 심각하게 위협받을 수밖에 없다”며 “전날부터 시작된 독감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복지부와 지자체는 그동안 준비해 온 호흡기 전담클리닉을 조속히 개설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전국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고, 경로를 알 수 없는 감염사례도 줄지 않고 있다.

 

정 총리는 “역설적이지만 이런 상황을 하루빨리 끝내려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 철저히, 더 확실히 실천하는 방법밖에 없다”며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의 넓은 이해와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호소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