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9월 12일 ‘질병관리청’ 출범, 보건복지부 ‘복수차관제’ 시행

이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9/08 [11:35]

9월 12일 ‘질병관리청’ 출범, 보건복지부 ‘복수차관제’ 시행

이경남 기자 | 입력 : 2020/09/08 [11:35]

  © 운영자

 

(시사코리아-이경남 기자) 질병관리본부가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추고 9월 12일(토)부터 질병관리청으로 새롭게 출범한다.

 

행정안전부는 9월 8일(화) 국무회의에서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하고, 보건복지부에 복수차관을 도입하는 내용을 담은 ‘질병관리청과 그 소속기관 직제’ 제정안 및 ‘보건복지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개정안이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8월 4일 국회 의결을 거쳐 8월 11일 공포된 정부조직법 일부개정법률에 따른 후속조치로, 그동안 관계부처 및 자치단체뿐만 아니라, 예방의학‧보건행정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의견수렴을 거쳤다.

 

질병관리청 : 5국 3관 41과 총 1,476명 규모

 

특히, 질병관리청은 감염병 대응에 역량을 집중하여 보다 안전하고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기존 정원의 42%를 보강했다. 

 

질병관리청 정원은 기존 907명에서 569명이 늘어났으며, 이 중 재배치를 제외한 순수 증원 인력은 384명이다.

 

청장과 차장을 포함하여 5국 3관 41과 총 1,476명(본청 438명, 소속기관 1,038명) 규모이며,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감염병연구소, 질병대응센터, 국립결핵병원, 국립검역소 등의 소속기관을 갖추게 된다.

 

질병관리청 본청은 감염병 대응 전담기관으로서 감염병 발생 감시부터 조사·분석, 위기대응‧예방까지 전 주기에 걸쳐 유기적이고 촘촘한 대응망을 구축한다.

 

종합상황실을 신설하여 감염병 유입‧발생 동향에 대한 24시간 위기 상황 감시기능을 강화한다.

위기대응분석관도 신설하여 역학데이터 등 감염병 정보 수집·분석 및 감염병 유행 예측 기능을 강화하고, 체계적인 역학조사를 위해 역학조사관 교육‧관리 기능을 보강한다.

 

이를 통해 감염병의 특성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대응하여 감염병의 대규모 확산을 미연에 방지하고, 백신·치료제 개발에 유용한 정보를 생산‧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감염병관리센터는 감염병정책국으로 재편되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감염병예방법)’ 등 감염병 관련 법령과 정책‧제도를 총괄 운영하게 된다.

 

긴급상황센터는 감염병위기 대응국으로 재편되며, 감염병 치료병상 및 비축 물자 확보 등 위기 대응 역량을 높인다.

 

더불어, 의료안전예방국을 신설하여 백신 수급 및 안전 관리, 의료감염 감시 등 일상적인 감염병 예방 기능을 강화한다.

 

건강위해대응관도 신설하여 생활 속 건강위해요인 예방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원인불명의 질병 발생 시 신속히 분석·대응한다.

 

국립보건연구원에는 연구기획조정부를 신설하여 연구개발(R&D) 전략 수립 및 성과관리 기능을 강화한다.

 

바이오 빅데이터 및 의료인공지능 등 미래의료 분야 연구 기능과 신장질환 등 맞춤형 질환 연구를 위한 인력도 보강된다.

 

국립보건연구원 소속 감염병연구센터는 3센터 12과 100명 규모의 국립감염병연구소로 확대 개편된다.

 

국립감염병연구소에는 감염 바이러스에 대한 연구뿐만 아니라, 임상연구 및 백신개발 지원 기능 등을 보강하여 전 주기 감염병 연구개발체계를 구축한다.

 

이로써, 본청의 감염병 정책 및 위기대응 기능과 국립감염병연구소의 연구개발 기능이 연계되어 감염병 대응 역량이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경남 기자 yinamy@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