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주철현 의원 “여수해만, 한국 해운물류 중심으로 발전시키자”

해수부·여수광양항만공사 “여수·광양항, 항만정책 및 재정지원에 노력”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9/07 [14:03]

주철현 의원 “여수해만, 한국 해운물류 중심으로 발전시키자”

해수부·여수광양항만공사 “여수·광양항, 항만정책 및 재정지원에 노력”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9/07 [14:03]

  © 주철현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더불어민주당 주철현 의원(여수시 갑)이 ‘여수항 도선사회 초청간담회’에서 천혜의 조건을 갖춘 여수해만을 한국 해운물류 중심으로 발전시킬 것을 제안했다.

 

주철현 의원실에 따르면, 여수항 도선사회 초청간담회는 지난 4일 도선사회 회의실에서 김영운 도선사회장과 임원, 해양수산부 항만운영과, 여수지방해양수산청 항만물류과, 여수광양항만공사 물류전략실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여수항 도선사회는 간담회에서 여수·광양항의 ▲선박 대형화에 따른 항로 확장 및 준설 ▲항 외 정박지 확대 ▲부두 접안능력 확대 및 업그레이드 등에 대한 개선을 건의했다.

 

주철현 의원도 “선박 대형화에 따른 주요 항만의 선박 유치 경쟁 치열과 선박 안전기준 강화 등으로 여건이 변화되고 있으니, 국내 최적의 해상 환적지 여수해만의 해상환적 확대가 필요하다”며 “천혜의 해운물류 장점이 있는 여수해만과 여수·광양항을 국내 해운물류의 중심 항만으로 성장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해양수산부와 여수광양항만공사는 “여수·광양항을 미래형 스마트 항만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해운 항만정책과 재정지원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여수해만과 여수·광양항은 국내 내륙물류 이동 원활과 외해 대형선의 접근이 쉬운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고 있어, 세계적 항만을 기항한 외국 선장들이 몹시 부러워하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