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의사단체 파업 중단, 다행...의료 공공성 확보 등은?”

“의료 공공성 확립·공공의료 확대·의료격차 해결해야”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9/04 [11:26]

“의사단체 파업 중단, 다행...의료 공공성 확보 등은?”

“의료 공공성 확립·공공의료 확대·의료격차 해결해야”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9/04 [11:26]

  © 김종철 선임대변인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의당은 4일, 의사단체의 파업이 중단되어 다행이라면서도 공공의료 확대 등의 과제 해결을 촉구했다.

 

정의당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오늘 오전 더불어민주당과 대한의사협회가 합의를 이루면서 집단 진료거부에 나섰던 의사들이 현장에 복귀하게 됐다.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 국면에서 불안에 떨었을 국민들이 조금이나마 안심할 수 있게 되어 정말 다행”이라고 이 같이 밝혔다.

 

정부여당은 코로나19 확산이 안정화된 이후 공공의대와 의대 증원 문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김 선임대변인은 “이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관련된 중차대한 국가적인 의제를 의사들의 이기적인 집단행동에 맞닥뜨리자 물려버리고 만 것이다.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번 사태를 통해 의료의 공공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이 부각되었다는 목소리가 크다.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의료 공공성 확보를 위한 논의가 서둘러 이뤄져야 한다. 아울러 의사들의 부당한 집단행동을 통제할 사회적 장치를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 역시 함께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협의체를 구성해 의료의 공공성 강화 정책을 논의하기로 합의한 만큼, 보건 의료정책의 핵심 당사자인 일반 국민들의 목소리가 가장 크게 반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김 선임대변인은 “협의체에는 의사와 여당뿐만 아니라 공공의료와 관련된 시민사회 대표 등이 참여해서 반드시 사회 전체적인 합의로 귀결되어야 할 것”이라면서 “우리 당은 의료의 공공성 확립과 공공의료 확대, 의료격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전 사회적 논의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