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라선 고속철도, 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해 달라”

김회재 의원, ‘수서발 전라선 운행’도 촉구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9/03 [15:55]

“전라선 고속철도, 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해 달라”

김회재 의원, ‘수서발 전라선 운행’도 촉구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9/03 [15:55]

  © 김회재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은 2일, 국회운영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정부 국정과제인 국토 균형발전과 전국 2시간대 생활권 완성을 위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 계획에 전라선 고속철도 사업이 반드시 반영돼야 하며, 수서발 전라선 운행도 조속히 이뤄지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노영민 실장은 “의원님께서 말씀하신 두 가지에 대해 적극적으로 관련 기관에 전달하겠다”고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김회재 의원은 “지금 전국이 고속철도로 서울에서 2시간이면 도달 할 수 있는데, 유일하게 전라선만 3시간대로 남아있다”며 “익산~여수 구간이 고속철도가 아닌 평균 시속 120km로 달리는 새마을호 수준의 ‘20세기 철도’로 달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전라선 이용객은 지난 2012년 176만 명에서 2019년 697만여 명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

 

김 의원은 “이를 보더라도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 계획에 전라선 고속철도 사업을 반드시 반영해야 한다”면서 “김천~거제 남부 내륙철도도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진행 중이고 다른 철도들도 공사 중인 만큼, 남아 있는 전라선도 하루빨리 고속철도를 신설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수서발 전라선 운행과 관련해서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평창올림픽이 끝나면 남는 열차를 투입하겠다’고 약속까지 했는데, 아직도 이행되고 있지 않은 실정”이라며 “수서발 전라선 운행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김회재 의원은 이날 오전에도 손명수 국토교통부 2차관을 만나, 전라선 고속철도의 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반영 문제를 협의했다.

 

또한 국토교통위원회 상임위 활동, 원내회의 모두발언, 호남권 광역시도 예산정책협의회 등을 통해 전라선 직선 고속철도와 수서발 전라선 운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활발히 움직이고 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