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제9호 태풍 ‘마이삭’ 강타...전국 피해 속출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9/03 [15:11]

제9호 태풍 ‘마이삭’ 강타...전국 피해 속출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9/03 [15:11]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제주를 거쳐 영남 내륙을 관통하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1명이 목숨을 잃었고, 신고리원전 4호가 일시 중지되기도 했다.
 
중앙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오늘 오전 6시를 기준으로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인해 1명이 사망했고, 이재민은 17세대 22명으로 집계됐다.

 

또, 1천500여 세대 2천200여 명은 태풍으로 인해 일시 대피하기도 했다.

 

시설피해도 잇따랐다. 도로가 침수되고, 가로수가 부러지는 등 850여 건의 시설피해가 이어졌다.

 

이밖에 12만여 가구의 정전피해도 발생했고, 곳곳에서 도로와 철도도 끊겼다.

 

특히 영남 지방을 관통하면서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리고 거센 바람이 몰아쳤다.

 

태풍이 휩쓸고 간 영덕은 큰 피해를 입었다. 특히 대게가 많이 거래되는 강구항의 피해가 컸는데, 거센 파도에 어선 두 척이 바다에 가라앉기도 했다.

 

강구항 인근 상인들도 강풍으로 식당 유리창이 깨지는가 하면,  간판이 부서져 전선에 걸려있기도 했다.

 

대규모 정전도 발생했다. 오늘 새벽 4시쯤 영덕에서만 만 5천여 세대에 정전이 발생해 한전에서 긴급 복구를 벌이기도 했다.

 

영덕을 포함해 전국 20만 세대에서 전기가 끊겼다.

 

태풍 ‘마이삭’은 오전 6시 30분쯤 강릉 인근 동해 앞바다로 빠져나갔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