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20 국제무형유산 영상축제(IIFF)’ 온라인 개최

9월 11일부터 13일까지, 온라인 영화제 진행

이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9/03 [11:35]

‘2020 국제무형유산 영상축제(IIFF)’ 온라인 개최

9월 11일부터 13일까지, 온라인 영화제 진행

이경남 기자 | 입력 : 2020/09/03 [11:35]

  © 운영자

 

(시사코리아-이경남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주최하는 ‘2020 국제무형유산 영상축제(IIFF)’가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온라인 영화제로 진행된다.

 

* IIFF(이프): International Intangible heritage Film Festival.

 

올해 7회를 맞는 ‘2020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는 ‘숨, 쉼’을 주제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이 마음의 휴식과 위안을 얻을 수 있도록 무형유산만의 독특한 아름다움과 현장감이 담긴 다채로운 작품들을 마련했다.

 

이번 축제는 정부혁신 차원에서 온라인 영화제로 전환함에 따라 온라인 플랫폼(네이버TV)으로 만나볼 수 있다.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작인 판소리 뮤지컬 영화 <소리꾼>을 시작으로 총 16개국 26편의 영화들이 ‘헤리티지스트림’,  ‘이프포커스’, ‘마스터즈 아리랑’, ‘이프단편’, ‘이프VR’, ‘특별상영’ 6개 부문으로 관객들에게 소개된다.

 

아울러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침묵 : 리스본의 소리>가 폐막작으로 상영된다.

 

개막식은 11일 오후 8시, 폐막식은 13일 오후 5시에 온라인 플랫폼(네이버TV)에서 방영된다.

 

‘헤리티지 스트림’ 부문은 전 세계 다양한 무형유산을 다룬 영화를 선정하고 전문해설을 곁들여, 더욱 쉽고 재미있게 작품을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재즈 세계를 담은 다큐멘터리 <허비 행콕: 무한한 가능성> 상영 후 ‘스위스 몽트뢰재즈페스티벌의 기록유산과 음악리코딩’에 관한 해설영상이, 폐막작인 <침묵 : 리스본의 소리> 상영 전에는 포르투갈의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인 ‘파두’에 관한 전문해설이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의 주제 전 ‘이프포커스’ 부문은 코로나19라는 전 세계적 전염병 유행을 인류 모두가 경험하는 지금에 비추어 ‘숨과 생명, 치유와 쉼’을 바탕으로 한 영화들을 상영한다.

 

이 중 <의사의 땅, 칼라와야의 비밀>은 무형유산의 전승 현장을 촬영한 다큐멘터리로 안데스의 칼라와야 부족의 오랜 의학지식과 전승 체계를 면밀히 담고 있어 오늘날 문명의 결과에 대한 성찰과 반성을 되짚는다.

 

또한 안데스의 고유한 전통문화와 전설을 다룬 <안데스의 노래>를 만나는 특별한 기회도 가진다.

 

‘마스터즈 아리랑’ 부문에서는 국내 필름 디지털 복원작 중 최하원 감독의 문예영화 세 편을 함께 만난다.

 

당대 문예영화 표현의 경계를 과감히 넓힌 최 감독의 데뷔작 <나무들 비탈에 서다>를 포함하여 <독짓는 늙은이>, <무녀도> 세 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상영 후에는 오동진 평론가가 진행하고 최하원 감독, 김종원 평론가가 함께하는 온라인 ‘마스터 클래스’와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된다.

 

‘이프 단편’ 부문에서는 국립무형유산원의 기획 제작 콘텐츠 <씨름, 분단을 넘어 세계를 잇다>와 유네스코 아태 무형유산센터의 기록영상 신작으로 인도네시아의 전통악기 ‘가믈란’과 전통춤을 다룬 ‘타리 발리’, 베트남 따이족의 전통 의식 ‘킨팡텐 축제’를 담은 다큐멘터리를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무형유산과 문학 소재의 한국 단편 만화 <운수 좋은 날>, <소나기>, <찔레꽃>, <안녕>이 소개된다.

‘이프 VR’ 부문에서는 무형유산과 VR(가상현실)을 접목하여 <맹인검객 심학규>, <붉은 바람> 등을 선보인다.

 

또한, 2020년 EBS국제다큐영화제의 ‘다큐 속 무형유산’ 부문 중 <기생, 꽃의 고백>, <아네르카, 생명의 숨결> 두 편을 ‘특별상영작’으로 만날 수 있다.

 

 

이경남 기자 yinamy@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