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주철현 의원 “어업지도, 단속 위주 아닌 개도가 먼저”

14일 수산자원보존간담회...해양수산부·기관·어민단체 등 80여 명 참여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8/18 [15:25]

주철현 의원 “어업지도, 단속 위주 아닌 개도가 먼저”

14일 수산자원보존간담회...해양수산부·기관·어민단체 등 80여 명 참여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8/18 [15:25]

  © 주철현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더불어민주당 주철현 의원(여수시 갑)이 ‘수산자원보존간담회’를 개최하고 어업지도는 단속 위주가 아닌 홍보와 예방 위주로 개선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주철현 의원은 지난 14일 오후 3시 여수수산업협동조합 대회의실에서 ‘수산자원회복을 위한 어업환경 및 제도 개선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어업인과 16개 수산단체, 해양수산부 및 동·서·남해어업관리단, 여수시, 여수해양경찰서, 한국수산자원공단, 여수수산업협동조합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역 수산현안 해결을 위해 어업인과 수산기관, 어민단체와 소통을 위해 마련됐다.

 

어업인들은 간담회에서 ▲불법어업 예방 및 단속의 실효성 제고 ▲어업의 구조개선 및 어구어법 연구개발 ▲어업인들의 자율적 준법조업 문화정착 등 다양한 어업환경의 개선을 촉구했다.

 

실제 여수지역은 대부분 생계형 영세어업으로, 수산업의 특성상 어종이 다양하고 금어기 및 금지체장에 대한 제도 등이 달라 이에 대한 정보와 이해가 부족해 단속에 적발되는 문제를 안고 있다.

 

어민들은 “단속 위주보다는 간편하고 이해하기 쉬운 홍보자료를 제작·배포하는 데 초점을 맞춰 단속해야 한다”고 현행 어업지도 단속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해양수산부 동·서·남해어업관리단 및 해양경찰서는 “어업지도·단속 방향과 불법어업 단속 위주가 아닌 준법조업 확산을 위한 홍보와 예방 위주의 어업지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답변했다.

 

주철현 의원은 “어업인·정부·수산기관은 단속 위주가 아닌 홍보와 개도가 선행되는 어업지도로 어업인들의 준법조업 정착과 확산을 유도해 후세에 물려줄 소중한 수산자원을 지키는 데 모두의 책임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단속 개선을 제안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