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무주택자 65.3%, “공공임대주택 및 신규택지공급 확대해야”

이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8/13 [14:53]

무주택자 65.3%, “공공임대주택 및 신규택지공급 확대해야”

이경남 기자 | 입력 : 2020/08/13 [14:53]

  © 운영자

 

(시사코리아-이경남 기자) 주택 보유 여부에 따라 ‘부동산 대책’에 대한 국민의 생각이 크게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부동산 대책에 대해 7월 23일~8월 5일까지 국민생각함에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유주택자의 경우 과반수가 ‘현 주택시장의 가장 큰 문제’를 ‘과도한 규제’라고 응답(51.3%)했다. 그 해결방법으로 ‘용적률 등 건축규제 완화(31.5%)’와 ‘재건축·재개발규제 완화(24.1%)’ 등을 제시했다.

 

반면 무주택자는 과반수가 ‘지역 간 양극화 심화(21.3%), 정책에 대한 불신(20.9%), 수급 불균형(20.4%)’ 등 다양한 원인이 문제라고 응답했다. 해결방법으로 ‘공공·임대주택 확대(33.4%)’와 ‘신규 택지공급 확대(31.9%)’를 제시했다.

 

국민권익위는 정부의 ‘6·17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관리방안’ 발표일 전후 약 한 달(6.8.∼7.19.)간 국민신문고에 총 4천여 건이 넘는 민원이 접수돼, 그 원인을 진단하고 보완방안을 제시하고자 정책참여 플랫폼인 국민생각함*을 통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 국민생각함 : 국민권익위가 운영하는 홈페이지로, 국민 누구나 참여해 정부 정책 등과 관련된 의견을 제시·토론하거나 설문할 수 있는 참여 플랫폼이다.

 

조사에는 총 12,114명의 국민이 참여했으며, 이 중 2,416명은 설문문항 답변 이외 적극적인 추가 의견을 제시했다. 응답자 중 71.6%가 유주택자이고, 28.4%가 무주택자이다.

 

설문조사를 유형별로 보면,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가장 필요한 부동산 대책’에 대해 유주택자는 ‘건축규제완화’(31.5%), ‘재개발규제완화’(24.1%), ‘공공·임대주택 확대’(19.9%), ‘신규택지공급’(19.7%) 순으로 답했다.

 

반면 무주택자는 ‘공공·임대주택 확대’(33.4%), ‘신규 택지공급’(31.9%),  ‘건축규제완화’(17.5%), ‘재개발규제 완화’(10.8%) 순으로 답했다.

 

이는 ‘수도권 유휴부지를 활용한 신규택지공급’, ‘용적률 상향 등 건축규제 완화’ 등이 주요 내용인 ‘8. 4. 부동산 공급 대책’과 유사성을 보이고 있다.

 

서민 주거안정을 위해 필요한 대책은, 주택 소유 여부에 상관없이 ‘실수요자의 대출제한 완화’, ‘실수요자 중심의 청약제도 개편’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다수였다.

 

설문내용 이외에 추가적으로 제시된 의견으로는, “양도세·취득세 등 거래세를 인하해 거래물량을 늘려야한다. 법인사업자 명의로 투자하는 개인을 제한해야 한다. 공공기관 이전 등 수도권 집중 해소방안 없는 부동산 정책은 임시방편이다.”라는 취지의 내용이 많았다.

 

이경남 기자 yinamy@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