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고용부, ‘특별재난지역 고용 및 생활안정 등’ 지원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8/12 [15:18]

고용부, ‘특별재난지역 고용 및 생활안정 등’ 지원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8/12 [15:18]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고용노동부는 집중호우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 사업장의 조속한 피해복구와 노동자의 고용 및 생활안정을 위한 특별지원을 실시한다.

 

첫째, 사업장의 피해복구 지원 및 부담경감
특별재난지역 피해사업장이 유해·위험요인 개선을 위한 자금이 필요할 경우, 클린사업장 조성지원 사업을 통해 우선 지원한다. 또한 지역 내 사업장의 산재보험료, 장애인부담금은 납부기한을 연장하고, 체납처분을 유예한다.

 

둘째, 해당 지역 노사의 고용안정
폭우피해로 조업중단 등이 있는 사업장은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시 매출액 감소 등 증빙 없이도 ‘고용조정이 불가피한 사업장’으로 인정하여 지원한다. 아울러 실업급여 수급자가 사전에 실업인정 변경을 하지 못했더라도 사후 실업인정을 허용하고, 직업훈련 참여자는 출석요건을 완화한다.

 

셋째, 노동자의 생활안정 지원
특별재난지역 근로자에 대한 재직자 생활안정자금 지원 금리인하를 추진하고, 특별재난지역 거주자는 직업훈련 생계비 대부 대상자로 우선 선발한다. 또한 건설근로자에 대한 한시적 무이자 생활안정자금 대부 기간을 한 달간 연장하여 지원한다.

 

고용노동부 이재갑 장관은 “유례없이 긴 장마와 폭우로 큰 피해가 발생한 만큼, 특별재난지역의 피해복구와 고용 및 생활안정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들을 즉시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