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 불매운동 1년...2분기 수입, 맥주 90%↓·승용차 66%↓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8/10 [11:20]

일본 불매운동 1년...2분기 수입, 맥주 90%↓·승용차 66%↓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8/10 [11:20]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로부터 시작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의원(서울 성북갑)이 관세청을 통해 제출 받은 ‘2020년 일본 소비재 수입실적’에 따르면, 자동차·맥주 등 일본산 소비재에 대한 수입이 전년 동기 대비 27.3% 줄었다.
 
‘20년 2/4분기 일본 맥주 수입액은 전년 대비 90.4% 감소했다.

 

일본 승용차 수입액은 지난해 2분기 대비 65.6%가량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형차(2천~3천CC)의 경우 ’20. 5월 전년 동기 대비 100% 감소했으며, 6월의 경우 76.5% 줄었다.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지난 6월 한 달 간 28만 1000달러(약 3억 3,280만원)로 나타나 지난해 6월 대비 96.4% 급감했다.

 

담배의 경우에도 전년 2분기 대비 평균 93.3% 감소했다.

 

미용기기의 경우 전년 6월 대비 98.9% 감소했다.

 

아울러 가공식품·낚시용품 등의 수입량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의 7월 26일 발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대일 수입액 비중이 9.5%로 1965년 수출입액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최초로 한자리수를 기록했다.
 
김영배 의원은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은 여전히 일본제품 불매 운동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불편을 감수하면서도 대체재를  찾는 등 여전히 ‘소비자 답게’ 행동하면서, 아베정부의 무례함에 이성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