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찾아가는 금융 서비스’로 더욱 편리하게 ‘신협 스마트 온’서비스 출시

김덕주기자 | 기사입력 2020/08/10 [08:34]

‘찾아가는 금융 서비스’로 더욱 편리하게 ‘신협 스마트 온’서비스 출시

김덕주기자 | 입력 : 2020/08/10 [08:34]

 

- 신협, 고객이 원하는 곳으로 찾아가는 1:1 맞춤 금융서비스 제공

- 상호금융권 최초 찾아가는 조합원 가입 서비스 제공

 - 언택트 수요 + 맞춤 상담 결합한 하이브리드형 서비스

 - 온뱅크, 디지털 창구 도입 등 상호금융권의 디지털 혁신 선도

  

지난 8월 7일, 신협 직원이 카페 매니저인 이용자의 사업장(카페)을 직접 방문해 태블릿PC를 활용한 '신협 스마트 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 이하 신협)는 태블릿PC로 고객이 원하는 장소에서 금융 상담과 금융 서비스 신청이 가능한 찾아가는 서비스 ‘신협 스마트 온’서비스를 8월 10일(월) 출시했다고 밝혔다.

 

‘신협 스마트 온’은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아도 서비스를 신청한 조합원에게 신협의 직원이 직접 찾아가 원하는 장소에서 태블릿PC를 통해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태블릿 브랜치 서비스이다. 코로나19 이후 다중시설인 영업점 방문을 꺼리는 언택트 수요와 대면 맞춤 금융서비스를 결합한 하이브리드형 서비스이다. 신협은 전면적인 태블릿 브랜치 시행에 앞서 지난 7월부터 대전, 충남지역 신협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을 실시했으며, 오는 10일부터 전국 400여 개 이상 신협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찾아가는 서비스로 조합원의 편의는 ‘높이고’ 신협의 업무 부담은 ‘낮추고’

 

신협의 이용자들은 ‘신협 스마트 온’을 통해 1:1 맞춤 금융상담 서비스부터 ▲예금상품 가입 ▲입출금 및 송금  ▲대출금 상담 및 상환 ▲각종 금융정보 조회 업무 등 창구를 방문해야만 가능했던 다양한 금융거래 서비스를 원하는 장소에서 받게 된다.

 

특히, 상호금융권 최초로 ‘찾아가는 조합원 가입서비스’가 가능하며, 간편 심사를 통한 대출상담, 대출계산기, LTV한도조회, 대출상환 등의 업무도  One-stop으로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서비스는 ▲바쁜 일상으로 영업점 방문이 여의치 않은 직장인과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비롯한 전통시장 상인 ▲인터넷과 비대면 거래가 익숙하지 않는 디지털 취약 계층 ▲ ‘나만의 맞춤 금융상담’을 원하는 이용자들에게 더욱 편리한 서비스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국 회원 신협 또한 영업채널의 다변화와 간소화된 절차로 업무 효율성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찾아가는 금융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전국 신협 영업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 신협, 상호금융권 최초 ‘신협 스마트 온’ 구축을 시작으로 디지털 혁신 선도 목표

 

신협중앙회 염성규 IT경영부문장은 “신협 스마트 온 서비스는 이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영업점이 아닌 외부에서도 조합원 및 금융상품 가입과 금융상담이 가능한 상호금융권 최초의 플랫폼”이라며, “편리함과 함께 신분증 진위확인 서비스를 적용한 보안성 강화로 더욱 안전하고 스마트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신협중앙회는 ‘신협 스마트 온’도입과 함께 상호금융권 최초로 디지털 창구를 도입하는 등 상호금융권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며 성공적인 디지털 금융 전환을 이루고 있다.   

 

 

 

 

 신협 스마트 온’ 서비스 홍보 이미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