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평창의 ‘소녀상 사죄 조형물’, 반발한 일본...한심하다”

김태년 원내대표, “외교관례 벗어난 과민반응이고, 국격 수준 의심케 해”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7/29 [12:59]

“평창의 ‘소녀상 사죄 조형물’, 반발한 일본...한심하다”

김태년 원내대표, “외교관례 벗어난 과민반응이고, 국격 수준 의심케 해”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7/29 [12:59]

  © 김태년 원내대표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29일, 일본 정부가 어제 평창에 설치된 소녀상 사죄 조형물을 ‘한일관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반발한데 대해 한심하다고 날을 세웠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민간인이 자신의 사유지에 설치한 조형물에 대해 일본의 관방장관과 정치권까지 나서 입장을 표명하는 것은 외교관례를 벗어난 과민반응이고 국격 수준을 의심케 하는 한심한 대응”이라고 이 같이 밝혔다.

 

대한민국은 표현의 자유가 보장된 민주주의 국가이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한국은 민간의 창작물에 대해 정부가 관여하지 않는다. 일본이 이점을 명확히 이해해 줄 것을 주문한다”며 “일본 정부가 민간의 창작물에 대해 극도로 예민한 반응을 보이는 것은 도둑이 제 발 저린 격이며, 급락한 아베 총리의 지지율을 만회하기 위해 혐한론을 부추기는 외교적 생트집이라는 비판을 면키 어렵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그럴수록 한국에서 멀어질 뿐이다. 세계 3위의 경제대국이며 한 때 미들파워 외교로 인간 안보와 환경외교를 주도했던 선진국 일본을 다시 볼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