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무형문화재 온라인 전시관’ 누리집 공개

가상현실과 전시해설로 만나는 무형문화재

이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7/23 [10:56]

‘무형문화재 온라인 전시관’ 누리집 공개

가상현실과 전시해설로 만나는 무형문화재

이경남 기자 | 입력 : 2020/07/23 [10:56]

(시사코리아-이경남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오늘(23일)부터 가상현실과 전시해설로 만나는 무형문화재 온라인 전시관을 누리집(www.nihc.go.kr)에 새롭게 공개한다.

 

무형문화재 온라인 전시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립무형유산원이 관람을 제한함에 따라 온라인에서 누구나, 어디에서나, 편하게 찾아볼 수 있도록 준비하였다.

 

온라인 전시관은 국가무형문화재 가운데 전통공예 기술과 생활관습을 전시한 ▲ 상설전시실 ‘솜씨방’과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들의 삶과 업적을 기리는 ▲ 무형문화재기념관 ‘사라지지 않는 빛’에 직접 방문하여 관람하듯이 360°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하여 가상 체험하도록 하였다.

 

가상의 전시실을 자유롭게 다니며 전시유물과 설명을 확대와 축소하여 상세히 감상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전시 영상도 별도로 구동할 수 있어 생생한 전시체험을 할 수 있다.

 

▲ 무형유산 디지털 체험관 ‘꿈나래터’는 어린이들이 실제 방문했을 때 쉽고 재미있게 놀 수 있도록 신기술 체험 방법을 설명하는 방식(6분 분량)으로 꾸몄다.

 

또한 ▲ 상설전시실 ‘솜씨방’에 대해 전시기획자의 상세한 전시해설 영상(9분 분량)을 별도로 제공함으로써 자연에서 재료를 찾아 아름다운 공예품을 탄생시키는 과정과 오랜 옛날부터 우리 삶에 깃든 생활상을 한편의 단편영화처럼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다.

 

국립무형유산원 온라인 전시관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에 접속하여 관람할 수 있다.

 

국립무형유산원 관계자는 “이번 온라인 전시관 공개로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이 온라인을 통해 무형유산을 체험하고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전시내용을 온라인 전시관을 통해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경남 기자 yinamy@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