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우수 공공기술 432개’, 한 자리에 모인다

‘공공기술이전 사업화 로드쇼(수요-공급자 간 만남)’ 개최

이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7/22 [12:15]

‘우수 공공기술 432개’, 한 자리에 모인다

‘공공기술이전 사업화 로드쇼(수요-공급자 간 만남)’ 개최

이경남 기자 | 입력 : 2020/07/22 [12:15]

(시사코리아-이경남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은 7월 23일(목) 오후 2시, 잠실 롯데타워에서 ‘공공기술이전 사업화 로드쇼(이하 로드쇼)’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정부 연구개발(R&D) 투자를 통해 창출된 우수 공공기술을 중소기업에게 성공적으로 이전 및 사업화하도록 기술의 수요-공급자 간의 만남을 중개하는 자리이다.

 

지난 2013년 특허청·중기청 주최로 처음 개최된 동 행사는 해를 거듭하며 더욱 확대되어 왔다. 그간 총 12차례의 행사를 통해 우수 공공기술 약 5,900건을 총 414개 기업과 매칭하고, 기술이전의향서 453건을 체결하는 성과를 이루었다.

 

금년에는 5개 부처 합동으로 432개의 우수한 공공기술을 발굴하여, 이를 필요로 하는 중소·중견기업에게 연계해 줄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온·오프라인으로 기술설명·상담을 신청할 수 있는 전용 웹사이트(http://ipbiz-roadshow.com/)를 운영한다.

 

1부 행사는 KTV 유튜브로 생중계하여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공공기술이전 및 사업화를 확산할 계획이다.

 

또한, 고품질 명세서 작성, 해외출원 확대, 기술이전 성과 등의 분야에서 두각을 보인 4개 기관(포항공과대학교, 한국과학기술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을 ‘2020 특허품질경영 우수기관’으로 선정하여 시상한다.

 

작년 한 해 동안 공공기술의 이전 및 사업화의 성과 확산에 기여한 3개의 기관과 연구자 3명에게 특허청장상을 수여한다.

 

정부 관계자는 “공공연구 성과가 사장되지 않도록 부처별로 다양한 후속지원사업과 연계하여 공공기술의 이전·사업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나아가 이러한 노력이 혁신 성장을 유도하고, 일자리가 확대되는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경남 기자 yinamy@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