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감염병과 관계없는, ‘성별·나이’ 등 정보 삭제되나?

강선우 의원, 개인정보 보호 위한 ‘감염병예방법’ 대표발의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7/06 [11:23]

감염병과 관계없는, ‘성별·나이’ 등 정보 삭제되나?

강선우 의원, 개인정보 보호 위한 ‘감염병예방법’ 대표발의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7/06 [11:23]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감염병 확산과 관계없는 정보의 공개를 제한하고, 공개 필요성이 없어진 정보의 삭제 근거를 마련하는 내용의 개정안이 발의됐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서울 강서갑)은 6일, 이와 같은 내용의 ‘감염병예방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 법령에 따르면 감염병 위기 시 정보공개 의무는 보건복지부장관에게만 부여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환자 급증 시 보건복지부에서 모든 정보를 공개할 수 없어 각 지자체에서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하지만 공개대상 정보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어 감염병 확산과 관계없는 성별, 나이 등 정보가 공개되고 있다. 아울러 기간이 경과됨에도 이동 동선으로 공개된 음식점 등 명칭이 지속해서 노출되는 부작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개정안에는 지자체에 정보공개 의무를 부여하고 이에 대한 이의신청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감염병 예방과 관계없는 정보를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하고, 공개 필요성이 없어진 정보의 삭제 근거를 마련했다.

 

강선우 의원은 “비대면 시대에 접어들면서 개인정보의 중요성은 나날이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법안 개정을 통해 불필요한 정보 노출을 최소화하고, 개인정보 보호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법안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