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친일 반민족행위자, ‘훈·포장’ 등 서훈 취소되나?

전용기 의원, ‘친일인사 훈장 박탈과 국립묘지 안장금지 법안’ 발의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7/02 [14:30]

친일 반민족행위자, ‘훈·포장’ 등 서훈 취소되나?

전용기 의원, ‘친일인사 훈장 박탈과 국립묘지 안장금지 법안’ 발의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7/02 [14:30]

  © 전용기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은 1일, 친일 반민족행위자와 전범자의 서훈을 취소할 수 있는 ‘상훈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친일반민족행위자로 결정된 자는 국립묘지에 안장될 수 없도록 하는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행정안전부 자료에 따르면, 친일 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에서 결정한 친일 반민족행위자 중 훈·포장을 받은 자는 64명이었다. 이 중 25명은 서훈이 취소되었으나, 나머지 39명은 서훈이 아직도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용기 의원은 “친일 반민족행위자 명단 발표가 10년이나 지났는데도 관련 부처는 친일파 서훈 취소에 대해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고 있다”며 “이번 개정안을 통해 부끄러운 과거를 바로잡고 친일 반민족행위자에 대한 서훈 취소와 이들이 국립묘지에 추가로 안장되지 못하도록 강제방안을 마련해 민족의 정기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개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