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소·부·장기업, ‘일본 수출규제’ 넘어 세계시장 진출

6월 30일(화),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 개최

이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0:15]

소·부·장기업, ‘일본 수출규제’ 넘어 세계시장 진출

6월 30일(화),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 개최

이경남 기자 | 입력 : 2020/06/29 [10:15]

(시사코리아-이경남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중소기업중앙회와 함께 6월 30일(화) 상암동 중소기업 DMC타워(2층 DMC홀)에서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수출에 새로운 활로를 열어주기 위해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를 중진공·중앙회·무협 3개 수출유관기관과 협업으로 지난 4월부터 추진해오고 있다.
 
지금까지 K뷰티·K방역, 브랜드K, 신북방, 신남방 유망소비재 등 분야별 화상상담회를 5회 개최하여, 국내 중소기업 382개사가 참여해 52개국 181개사 바이어와 534건의 상담(상담액 5,705만 달러)을 진행했다.
 
이중, 바이어가 계약체결을 검토하며 샘플 발송을 요청한 기업이 131개사로 이중 74여개 업체가 약 1,643만 달러 규모의 계약 체결을 추진하고 있다.
 
소부장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이번 상담회는 중소기업중앙회가 주관하여 6월 30일부터 7월 10일까지 2주간 진행되며, 한독상의가 추천한 우수 바이어*가 참가해 한-독 기업 간 소재·부품·장비 공급망 확대 및 양국 기술협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 독일 글로벌 전문기업 ‘에보닉(EVONIK), 훼스토(FESTO), 다임러(DAIMLER), 아우디(AUDI), 보쉬(BOSCH), 지멘스(SIEMENS)’
 
이밖에 소부장 기업에 관심이 있는 중국 건설 설계·시공 분야의 대표기업 헝통건설 그룹(Hengtong Construction Group), 베트남의 전력설비 전문기업 레자하이테크놀로지(LE GIA HIGH TECHNOLOGY J.S.C)등도 해외 바이어사로 참여할 계획이다.
 
이번 상담회에 참여하는 국내기업은 중기부가 2019년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프로젝트’ 일환으로 선정한 기초화학, 디스플레이, 전기전자, 자동차 등 분야의 대표적인 강소기업이다.
 
중기부는 12월까지 브랜드K, 유망소비재 기업 등 중소벤처기업이 해외바이어와 상담하고 계약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화상 수출상담회를 확대해 지속 개최할 예정이다.
 
수출지원기관 협업 화상상담회에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기관별 홈페이지와 지방청 수출 지원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 기관별 홈페이지 - 중진공 고비즈코리아(kr.gobizkorea.com), 무협 (kita.net), 중앙회 (sme-expo.go.kr), 지방청 수출 지원센터(exportcenter.go.kr).

 

 

이경남 기자 yinamy@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