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세균 총리 “추경 처리 미뤄질수록, 국민고통 가중 돼”

“7월부터 안전신문고 통해, ‘코로나19 신고·제안’ 받아”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6/26 [15:08]

정세균 총리 “추경 처리 미뤄질수록, 국민고통 가중 돼”

“7월부터 안전신문고 통해, ‘코로나19 신고·제안’ 받아”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6/26 [15:08]

  © 정세균 총리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추경안 처리가 미뤄질수록 국민들의 고통은 가중될 수밖에 없다”고 추경안 처리를 강력히 호소했다.

 

정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번 추경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벼랑 끝에 서 있는 국민들의 생계와 일자리를 위한 것”이라고 이 같이 밝혔다.

 

코로나19는 조기 종식이 어렵기 때문에 장기화에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정세균 총리는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상황변화에 따라 방역수칙을 어떻게, 어느 수준까지 지켜야 하는지 쉽게 알 수 있도록 명확한 기준을 제시해야 한다”면서 “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기존의 거리두기 전환기준을 단계별로 체계화하고 각 단계별 방역조치들을 알기 쉽게 정리해서 제시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또 권역별·지역별 감염상황, 시설유형별 특성 등에 따라 지자체가 필요한 추가 조치들을 탄력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방안 마련도 지시했다.

 

정세균 총리는 “방역기준을 아무리 잘 마련하더라도 곳곳에서 취약점이 발견된다. 행정력이 미치기 어려운 빈틈이나 사각지대는 국민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로 최소화해 나갈 수밖에 없다”며 “정부는 7월부터 안전신문고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된 신고나 제안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에서는 국민신고나 제안의 접수와 이행은 물론, 결과를 피드백해 주는 시스템까지 확실하게 구축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근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면서 곧 10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우리나라도 상황이 만만치 않다.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한지 50여일이 지났지만 클럽과 물류센터에 이어 방문판매업체, 소규모 종교모임, 요양시설 등에서 산발적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며 “아직은 통제범위 안에 있지만,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