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코로나19가 남긴 과제, ‘폐기물 대란’ 대책은?

“확산 규모에 따른 ‘의료폐기물 처리’ 단계별 전략 수립해야”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10:53]

코로나19가 남긴 과제, ‘폐기물 대란’ 대책은?

“확산 규모에 따른 ‘의료폐기물 처리’ 단계별 전략 수립해야”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6/25 [10:53]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희망제작소는 25일, 코로나19로 인한 쓰레기 문제가 전 지구적인 이슈로 대두되고 있다고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희망제작소는 이날, 보도 자료를 통해 “전염력이 높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하여 비대면 활동을 권장하면서 일회용품과 포장재가 매일매일 쓰레기통을 채우고 있다. 코로나19로 사회·경제의 다양한 영역에서 모습이 많이 바뀌고 있는데, 일회용·플라스틱 쓰레기가 증가하는 현실은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이 같이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격리병원, 생활치료센터 등에서 발생한 의료폐기물도 급증하고 있다.

 

희망제작소는 “생활폐기물은 상태에 따라 재활용, 소각, 매립을 하는데, 코로나19로 인한 생활쓰레기 배출량 증가로 재활용품 처리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감염병 예방을 위한 이동 제한 조치로 국내외 경기침체, 유가하락, 수출 급감 등으로 재활용 폐기물 처리가 원활하지 않아 재고가 적체되면서 재활용 폐기물 수거 거부 논란까지 일어나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환경부는 긴급하게 공공비축과 함께 수거 단계에서 재활용품 매각 단가를 조정하는 ‘가격연동제’를 추진하면서 재활용업계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는 방안으로 대응하고 있다.

 

희망제작소는 “재활용 수거체계를 공공화하여 외부 충격에 대응하고, 자원순환 관점에서 관련 시스템을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정부는 감염성이 높은 의료폐기물 처리에 대해, 코로나19 확산에도 소각처리 용량에 여유가 있다는 입장이다.

 

희망제작소는 “그러나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이 특정 지역에 편중되어 있고, 용량대비 86% 수준으로 가동 중이라 수도권 지역의 코로나19 확산 시 응급대책이 필요하다”면서 “서울시 등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이 없는 지역은 시민공론화를 통해 관련 시설을 확충하고,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는 일반 소각시설에서 의료폐기물을 처리하는 등 확진자 확산 규모에 따른 단계별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