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남시 46곳 낡은 소규모 공동주택 시설물 개선 지원

2억원 보조…올해 첫 시행사업

김덕주기자 | 기사입력 2020/06/24 [06:33]

성남시 46곳 낡은 소규모 공동주택 시설물 개선 지원

2억원 보조…올해 첫 시행사업

김덕주기자 | 입력 : 2020/06/24 [06:33]

  

  성남시 중원 은행동 일대 다세대 주택전경

 

성남시는 46곳 낡은 소규모 공동주택에 2억원의 보조금을 지원해 주거환경을 개선한다.

보조금은 옥상 방수 공사를 비롯한 하수도 보수, 노후급수관 교체 등 48건의 공동 시설물 개선공사에 쓰인다.

 성남시는 지원 신청한 94곳 소규모 공동주택의 100건 공동 시설물에 대해 서류 검토, 현장 조사, 공동주택지원 심사위원회 심의(6.19)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올해 첫 시행사업이다.

 지원 결정한 곳은 수정구 단대동, 양지동, 중원구 금광동, 은행동 등에 있는 20세대 미만 규모의 다세대주택들이다.

지은 지 15년이 넘어 주거환경이 낡은 데다가 옥상의 경우는 하자보수 보증기간 5년을 훌쩍 넘겨 보조금 지원 대상이 됐다.

오는 12월 말까지 보수 공사를 마치면 총 보수 공사비의 80% 이내를 다세대주택 관리 주체에 지급한다.

시는 2018년 10월 29일 ‘성남시 소규모 공동주택관리에 관한 지원 조례’를 제정해 대상 주택에 노후 시설 개선비를 보조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대상 주택은 20세대 미만의 연립주택·다세대주택·아파트, 150세대 미만의 주상복합아파트 중에서 준공된 지 15년 넘은 건축물이며, 성남지역 4043곳 공동주택이 해당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