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북정책 대응 방향, ‘강경’ 40.6% vs ‘유화’ 32.1%

‘대북 전단 금지법’ 제정, ‘찬성’ 53.2% vs ‘반대’37.9%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6/22 [10:03]

대북정책 대응 방향, ‘강경’ 40.6% vs ‘유화’ 32.1%

‘대북 전단 금지법’ 제정, ‘찬성’ 53.2% vs ‘반대’37.9%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6/22 [10:03]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경색된 남북관계를 풀기 위해 ‘강경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이  ‘유화책’ 보다 8.5%p 높았다.

 

최근 남북관계 악화로 통일부장관이 사표를 제출하는 등 대북정책에 대한 정부의 방향에 대한 의견이 많다. 이에 ‘정부의 대북정책 대응 방향’과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에 대한 찬반 여론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축소된 한미연합 군사훈련 재강화 등 강경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이 40.6%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국을 설득해 일부 대북제재 완화 등 유화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이 32.1%, ‘현행 대북정책을 유지하며 인내한다’가 15.9%로 집계됐다.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에 대해서는 ‘찬성’ 응답이 53.2%(매우 찬성 34.9%, 찬성하는 편 18.3%), ‘반대’ 응답은 37.9%(매우 반대 19.3%, 반대하는 편 18.7%)로 조사됐다.

 

한편 지난 1월에 실시한 ‘비핵화·남북관계 진전’ 정부 대북정책 방향 여론조사(1월 3일)에서는, ‘강경책 추진’ 36.1%, ‘현행기조 유지’ 28.1%, ‘유화책 추진’ 25.3%로 ‘강경책 추진’ 응답이 가장 많았다.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 찬반 여론조사(6월 10일)에 대해서는 ‘찬성’ 50.0% vs ‘반대’ 41.1%로 조사됐다.

 

정부의 대북정책 대응 방향을 조사한 결과, 권역별로 ‘강경책’은 부산·울산·경남(49.9%)와 대구·경북(47.7%), 대전·세종·충청(42.0%)에서 많았다. ‘유화책’은 광주·전라에서 41.9%로 많았다. 서울과 경기·인천에서는 ‘강경책’과 ‘유화책’ 응답이 비등하게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30대(51.5%)와 70세 이상(38.9%), 20대(38.8%)에서는 ‘강경책’ 응답이 많았다. 하지만 40대에서는 ‘유화책’ 응답이 41.0%로 집계됐다. 50대와 60대에서는 ‘강경책’과 ‘유화책’ 응답이 팽팽했다.

 

이념성향과 지지 정당별로 보수, 중도층·미래통합당 지지층, 무당층에서는 ‘강경책’이 많았다. 하지만 진보·민주당, 열린민주당에서는 ‘유화책’이 많았다.

 

‘대북전단 금지법’ 찬성론자들은 ‘유화책’(48.6%)이 ‘강경책’(23.1%)보다 높았으며, 반대론자들은 ‘강경책’(69.9%)이 ‘유화책’(14.3)보다 높았다.

 

‘대북 전단 금지법’ 제정 찬반을 조사한 결과, 권역별로 광주·전라(찬성 68.0% vs. 반대 26.0%)에서 가장 많았다. 이어 대전·세종·충청(57.8% vs. 38.4%)과 서울(56.4% vs. 36.3%), 경기·인천(54.5% vs. 33.8%) 순이었다.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에서는 두 응답이 팽팽하게 갈렸다.

 

연령대별로는 40대(62.7% vs. 32.9%)와 50대(60.5% vs. 36.4%), 30대(55.9% vs. 42.7%)에서 ‘찬성’ 응답이 많았고, 60대와 70세 이상, 20대에서는 두 응답이 비등했다.

 

이념성향과 지지 정당별로 진보·열린민주당,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찬성’ 응답이 많았고, 보수·통합당 지지층에서는 ‘반대’ 응답이 많았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가 6월 19일(금)에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500명(총 접촉 11,12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