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남북협력은 상호존중과 대화가 최우선”

“현 상황 책임은 북측에...이성적인 대응해야”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6/19 [12:13]

“남북협력은 상호존중과 대화가 최우선”

“현 상황 책임은 북측에...이성적인 대응해야”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6/19 [12:13]

  이해찬 대표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9일, 남북협력은 상호존중의 대화가 최우선이라고 강조하며 북측의 이성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북측이 1호 전투근무체계를 선언하고 비무장지대 북측지역에 군을 배치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아직 직접적인 도발이나 확인된 병력배치는 없으나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이 같이 밝혔다.

 

어제 당정은 회의를 열어, 현 상황과 철저한 동향감시태세를 점검하고 예상할 수 있는 모든 가능성에 대해서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충격적인 행동을 했으나 아직은 북측 영토 내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나 북측의 행동은 지난 3년간의 평화 노력과 우리국민의 평화염원을 저버렸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러우며 현 상황의 책임은 전적으로 북측에 있다”고 잘라 말했다.

 

정부는 정찰 자산을 총동원하여 북측의 움직임을 파악하고 있으며 철저한 대응태세를 갖추고 있다.

 

이 대표는 “만에 하나 우리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이 있다면 단호하게 응징하고 대응할 것이다. 아울러 국내에서도 북측의 도발 구실이 되지 않도록 대북전단문제를 확고히 해결하여 국민의 안전보장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면서 “다시 한 번 강조한다. 한반도 평화와 신뢰의 남북협력은 상호존중의 대화 외에는 다른 방법이 있을 수 없다. 북측의 이성적인 대응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