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코로나 일상으로 파고들어…해수욕장 예약제 도입”

“식당 감염 위험...음식 덜어먹기 등 수칙 준수를”

이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6/18 [13:50]

“코로나 일상으로 파고들어…해수욕장 예약제 도입”

“식당 감염 위험...음식 덜어먹기 등 수칙 준수를”

이경남 기자 | 입력 : 2020/06/18 [13:50]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이경남 기자)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8일,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19가 위험한 상황에서, 우리 모두가 할 수 있는 것은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박 1차장은 “수도권 일상 곳곳으로 코로나19가 파고들고 있다”며 “현재까지는 소규모 감염이지만, 자칫 지역 내 연쇄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어 긴장의 끈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방역당국과 해수부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에 앞서 기존 해수욕장 거리두기 수칙을 개정하고, 해수욕장 예약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박 1차장은 “무등록 방문판매업소에서 시작된 집단 감염이 교회, 학원, 버스 등 우리 일상으로 계속 번져나가는 상황”이라며 “초기에는 고령층 위주로 확산되었으나, 어학원과 헬스장 등을 통해 청년층까지 전파가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무등록 방문판매업소를 직접 방문한 확진자보다 추가 전파로 인한 지역사회 확진자가 3배 이상 많고, 대전 지역 등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박 1차장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방지하는 한편, 확진자 증가에 대비한 방역 자원 확보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며 “각 지역의 병상, 임시생활시설, 생활치료센터 등을 충분히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방역 당국은 시설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철저한 조치를 시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이와 관련한 지역 감염 사례는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지역주민의 협조와 지자체장의 코로나19 방역 자원 확보 노력을 당부했다.

 

한편 박 1차장은 ‘식당’의 감염 위험을 언급하며 “함께 식사를 하는 과정에서 감염이 발생할 수 있고, 식당 이용자 한 사람이 감염되었을 경우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식당은 일상생활에서 늘 이용하는 곳이므로 음식 덜어 먹기, 지그재그 앉기, 식사 시 대화 자제 등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는 수도권의 방역 조치사항과 전자출입명부 추진 현황 및 보완방안을 논의하고, 전국 해수욕장의 코로나19 방역 관리 개선방안을 검토했다.

 

이와 관련해 박 1차장은 “해수욕장 예약제의 경우, 방역 관리를 위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방안인 만큼 각 지자체에서는 예약제 운영에 대한 좋은 아이디어를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경남 기자 yinamy@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