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지원 "김여정, 대남총괄 전담은 향후 긍정 요소... 최고 책임자 직접 소통 가능"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20/06/09 [14:23]

박지원 "김여정, 대남총괄 전담은 향후 긍정 요소... 최고 책임자 직접 소통 가능"

김재순 기자 | 입력 : 2020/06/09 [14:23]

▲ 김여정 제1부부장(자료=ytn)  ©


최근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해 북한 공산당 김여정 제1부부장의 하명과 관련해 김여정 부부장이 대남총괄 전담하는 것으로 파악되는 점은 향후 긍정 요소가 될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북한 최고 책임자와 직접 소통으로 효율적 대화가 가능할 것이란 점에서다.

 

박지원 단국대학교 석좌교수는 9일 YTN-R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김여정 담화에 대해 “김 부부장의 강화된 권한을 과시하고, 과거 통전부와 군부가 담당하던 대남 총괄이 김 부부장으로 변경되었음을 의미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교수는  “향후 대북 접촉 시 권한을 가진 책임자와 직접 소통하는 것이 효과적이기 때문에 긍정적인 효과도 있다”고 강조한 것.

 

박 교수는 “삐라는 백해무익한 것으로, 9.19 군사합의와 4.27 판문점 선언의 명시된 합의를 준수해야 한다”며 “대북 전단 살포 금지법은 과거 국회 의석구조 상 처리되지 못했지만, 통일부도 오래 준비해 왔고 접경지역 주민의 요구도 있기 때문에 신속히 제정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의료시스템이 취약한 북한은 중국을 통해 들어오는 물품도 국경에서 일정 기간 보관하는 등 방역에 단속에도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북한이 삐라 외 다른 물품도 들어있는 풍선이 날아오는 것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이 9일 정오부터 청와대를 포함한 모든 남북한 사이의 통신연락선을 차단·폐기한다고 밝혔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4일 경고한 내용을 실제로 이행한 탓에 앞서 거론했던 9·19 남북 군사합의 파기까지 실행될지 주목된다.

 

앞서 김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담화에서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남측의 조치가 없을 경우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쓸모없이 버림받고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 지, 있어야 시끄럽기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 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 지 하여튼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