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신협, 총 1,532억 원 ‘착한 배당’눈길

조합원 우선주의 경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최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5/19 [08:18]

신협, 총 1,532억 원 ‘착한 배당’눈길

조합원 우선주의 경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최효정 기자 | 입력 : 2020/05/19 [08:18]

작년 결산 출자금 평균배당률 2.8%, 당기순익의 42% 육박

출자 배당 1,444억 원(배당률 2.8%), 이용고 배당 88억 원1,532억 원

시중은행 외국인 대주주 배당과 달리 서민과 지역민에 모든 혜택 돌아가 서민금융 버팀목

건전성 강화 위해 충당금 쌓고 남은 이익 모두 조합원에게 착한 배당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 이하 신협)2019년 결산 결과 1,532억 원의 경영이익을 조합원에게 환원했다고 밝혔다. 신협은 19년도 전국 신협의 결산 결과 총 3,702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해 18년 연속 흑자경영을 달성했으며, 이 가운데 총 1,444억 원을 조합원의 출자금 배당으로, 88억 원을 조합원의 이용고 배당 수익으로 환원했다.

           

 신협의 19년도 결산 결과 당기순이익, 이미지 : 신협중앙회 제공

        

이는 2019년 말 전국 신협의 당기순이익 3,702억 원의 41.4%에 해당하는 수치다. 전국 신협의 평균 배당률은 2.8%, 조합원이 1년간 1,000만 원을 출자했을 경우 약 28만 원을 배당금으로 받은 셈이다. 12월 결산인 신협은 통상 1~2월까지 조합원 총회를 통해 배당률을 확정한 후 2월 중 배당금을 조합원에게 지급해왔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일부 신협은 정기총회가 4월 말까지 연기돼 현재도 배당금을 지급하고 있다.

 

신협중앙회 경영지원본부 김일환 본부장은 신협은 지난해 어려운 경제상황 속에도 총 3,702억 원의 순익을 달성하고 지난 12월말 기준 자산 1024,537억 원을 조성했다, 이번 배당에 대해 무엇보다 신협 건전성 강화를 위해 충실한 선() 내부적립, () 조합원배당 정책을 견지했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건전성 강화에 대비해 총 2,170억 원(58,6%)을 내부적립하고, 나머지는 모두 조합원 배당으로 환원했다고 설명했다.

 

다른 시중 은행의 배당보다 신협의 배당이 주목받는 이유는 외국인 대주주에게 집중되는 고배당 논란과는 달리 조합원 중심의 착한 배당이기 때문이다.

 

신협의 배당은 왜 착한 배당일까? 첫째, 신협의 출자 배당금은 전액 조합원에게 환원된다.조합원들이 신협의 금융서비스를 이용하면 할수록 더 많은 혜택이 조합원에게 주어지고, 이를 통해 발생한 경영 이익은 다시 조합원에게 되돌아가는 선순환 시스템으로 시중 은행처럼 소수 외국인 대주주 배당으로 인한 국부 유출 없이 지역 내 자본으로 서민에게 되돌아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

 

둘째, 신협은 비영리 협동조합금융이기 때문이다. 신협은 조합원이 직접 출자해 만든 조합원이 곧 주인이며, 이용자이자, 경영자인 금융협동조합이다. 보통 은행의 이용자는 경영에 참여하거나 금융문제 해결의 주체가 될 수 없지만 신협 조합원은 대표자를 선출하거나 총회를 통해 금융 서비스 등에 대한 직접적인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은행 주주는 소유지분에 비례해 투표권을 행사하기 때문에 의사결정이 대주주에 집중 될 수 있지만, 신협의 조합원은 은행의 주식과 달리 출자금액과 관계없이 11표만을 행사할 수 있기 때문에 조합원 모두의 권익이 공평하게 보호된다.실제 신협에서는 돈이 많다고 출자를 많이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조합별로 총 출자총액의 10% 이내라는 출자한도 제한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니 대주주가 있을 수 없고, 이로 인한 부의 집중이나 무리한 배당 요구 등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실제 글로벌 금융위기와 '월가 점령시위' 등을 통해 전세계적으로 신협이 건전한 금융기관의 모델로 주목받게 된 배경에 대해 신협이 상부상조와 협동, 지역사회 연대에 기초해 신협 본연의 목적인영리도, 자선도 아닌 조합원에 대한 서비스(Not for Profit, Not for Charity, But for Service)”에 가장 부합하게 운영하기 때문이라는 것이 경제학자들의 평가다.

 

셋째, 신협의 출자금은 장기 목돈마련이 어려운 서민들을 위한 효자상품이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은행예금의 이자나 주식의 배당 소득에 대해서는 15.4%의 세금이 부과된다. 하지만 신협 출자금은 1인당 1,000만 원까지의 배당 소득에 대해 완전비과세 혜택이 주어진다. 연령, 성별에 관계없이 지역, 직장, 단체신협의 조합원이 되고자 하는 사람은 누구나 출자금 통장 개설이 가능하다.

 

실제 신협에 출자해 배당으로 얻은 수익률이 작년 은행의 정기예금 금리를 크게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도 전국 신협 결산 결과 평균 배당률(수익률)2.8%, 조합원이 1,000만 원을 출자했을 경우 총 28만원을 배당금으로 받은 셈이다. 물론 세금이 없어, 은행의 정기예금 1.6%(세후이자수익: 135천원) 보다 높은 수익률이다.

 

특히 신협의 평균 배당률인 2.8%는 작년 시중은행의 정기예금 연평균 금리가 1.6%대 수준인 걸 감안하면 같은 금액으로 신협에 출자했을 경우 이자수익률은 무려 약 200%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프 참조>

    

 -금리는 2019년 연평균 금리 적용

 -실수령 배당금과 이자를 비교해 보면 신협 출자 배당금이 은행 정기예금 이자보다 144,640원이

더 많다. 신협 출자금 배당 수익이 은행 이자 대비 약 200%(280,000/135,360*100) 더 많다.

   배당금은 2019년도 출자금 납입일수에 따라 상이할 수 있음

 

김윤식 회장은신협은 비영리 협동조합 금융으로 경영이익을 대부분 조합원 배당금이나 지역사회 공헌 사업으로 환원하기 때문에 지역 내로 선순환된다는 점이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주식회사 형태의 은행과 다른 점이다라고 강조하며, “조합원 배당은 주로 출자금에 대한 현금 배당이지만 어린이집, 헬스장 운영 등 다양한 형태로 이뤄진다. 결국 신협의 경영이익은 조합마다 형태는 다르지만 조합원과 지역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사업으로 환원돼 지역 발전에 순기능을 한다는 점은 모두 동일하다 고 말했다.

 

최근 신협은 고배당보다는 신협의 건전성 강화를 위한 내부 적립률을 높이고 있는 추세지만, 금융 소비자 입장에서 요즘 같은 저금리 기조에는 신협 출자금은 풀뿌리 서민금융도 육성하고, 안정적이고 실속 있는 재테크 수단도 될 수 있어 일석이조로 적용할 수 있다. 특히, 신협 출자금은 퇴직금이 없는 자영업자나 시장 상인들의 경우 매달 적은 돈으로 출자해 장기간 예치하면 연복리효과까지 있어 알토란같은 은퇴자금으로 안성맞춤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자료제공:신협중앙회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