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불혹의 나이 맞은 5.18.. 이제는 진실과 화해의 길로 가야한다

문재인 대통령 "진실 고백하면 용서 길 열려.. 오월 정신은 모두의 것"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21:38]

불혹의 나이 맞은 5.18.. 이제는 진실과 화해의 길로 가야한다

문재인 대통령 "진실 고백하면 용서 길 열려.. 오월 정신은 모두의 것"

김재순 기자 | 입력 : 2020/05/18 [21:38]

▲ 5.18에 광주 찾은 문재인 대통령 (사진=ytn)  ©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세 번째 5·18 기념식에 참석했다.

 

18일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5·18 당시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면서 당사자들의 진실 고백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의 것인 오월 정신은 미래 세대에도 용기의 원천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80년 5월 발포 명령자를 찾고 계엄군의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의 진실 등 국가폭력의 진상을 반드시 밝혀야 한다"며 진상규명위 활동에 힘을 실었다.

 

문 대통령은 "처벌이 목적이 아닙니다.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입니다. 이제라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입니다"라고 강조했다.

 

개헌이 이뤄지면 헌법 전문에 5·18 민주화운동을 새겨서 누구도 부정할 수 없게 하자고 거듭 강조했다.

 

이제는 진실과 화해, 진정한 사과와 용서의 길로 온 민족이 가야 한다는 엄숙한 역사의 명령이 우리에게 다가온다.

 

문 대통령의 언급은 최근 광주 법정에 출두하고 있는 전두환 씨를 포함해 신군부 세력을 향한 진실을 고백 촉구하는 것으로 해석되기도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