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윤미향 '위안부 성금' 논란.. 시민단체 활동 중대 '시험대'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20/05/11 [08:10]

윤미향 '위안부 성금' 논란.. 시민단체 활동 중대 '시험대'

김재순 기자 | 입력 : 2020/05/11 [08:10]

▲ 기자회견하고 있는 이용수 할머니(자료=ytn)  ©


시민당 "가짜뉴스" vs 한국당 "피해자 코스프레"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성금 어디에 썼나…수요집회 참석 안 할 것" 밝힌 상태


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의 행적이 논란의 중심에 서고 있다.

 

논란의 결과에 따라서는 그간 시민단체 이름으로 활동해온 이들의 향후 국민적 신임과 방향에 대한 신뢰에 중대 시험대가 될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11일 정의기억연대 및 정치권 등에 따르면 이번 논란은 이용수 할머니가 위안부 성금을 어디에 썼느냐면서 명확히 밝혀지기 전까지는 수요집회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이미 발화해온 상태다.

 

핵심은 기부금 49억원 중 9억원만 할머니들에게 지원되고 나머지는 어디 있느냐 하는 부분.

 

이에 대해 정의기억연대측은 회계 부정은 있을 수 없고 철저히 했다는 주장이다.

 

여기에다 한일 위안부 합의 직전 외교부로부터 사전 설명을 받았다는 주장에 대해 여야가 엇갈린 입장을 보이면서 정치권으로 불똥이 튄 상황이다.

 

시민당은 '가짜뉴스'라고 주장한 반면 미래한국당은 시민당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야권에선 이 할머니의 용기있는 폭로를 높이 평가한다는 입장이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여성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는 정의기억연대가 주최한 수요집회의 모금 사용처가 불분명하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제윤경 시민당 수석대변인은 10일 논평을 통해 "조태용 한국당 당선인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외교부가 윤 당선인에게 미리 설명했다는 주장을 하고 있으나 사실이 아니다"라며 "당시 외교부는 사실상 굴욕적 협상 내용을 성공적인 협상으로 둔갑시킨 채 왜곡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외교부는 관련 단체와 어떤 사전 협의도 없이 (2015년) 12월 27일 오후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 모든 사항을 결정하고, 당일 밤 윤미향 당시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상임대표에게 합의 내용 일부를 기밀 유지를 전제로 일방 통보했다"고 말했다.

 

당시 윤 당선인이 통보받은 내용에는 '책임통감·사죄반성·일본정부 국고 거출'이라는 합의 내용 일부가 있었을 뿐, '불가역적 해결·국제사회에서 비판 자제·소녀상 철거' 등 민감한 내용은 빠져있었다는 것이 제 수석대변인의 설명이다.

 

그러면서 그는 윤 당선인에 대해 "30여년이라는 긴 세월을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을 회복하기 위해 매진해왔다"며 "사실이 확인되지도 않은 일방적 주장으로 당선인의 삶을 깎아내리는 것은 윤 당선인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윤 당선인은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정의기억연대의 활동과 회계 등은 정말 철저하게 관리하고 감사받고 보고하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며 "모금 목적에 맞게 사업도 집행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정의기억연대도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의혹에 대해 공식 해명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