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종인 본인도 거부하는 '김조인 비대위' 가결...실제 출범까지 실효성 의문

통합당, 혼돈의 연속...'절차적 정당성' 논란 가속 예상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20/04/28 [21:51]

김종인 본인도 거부하는 '김조인 비대위' 가결...실제 출범까지 실효성 의문

통합당, 혼돈의 연속...'절차적 정당성' 논란 가속 예상

김재순 기자 | 입력 : 2020/04/28 [21:51]

▲ 김종인 전 위원장  ©


김종인 비대위가 결의됐지만 정작 김종인의 의사는 묻지 않아 향후 혼돈을 예고하는 사태가 빚어지고 있다.

 

당헌에도 없는 기구로 사실상의 비대위 불발 공산이 크다.

 

미래통합당이 28일 전국위원회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로 의결했지만 당내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

 

앞서 예정된 상임 전국위원회가 무산된 채 치러졌다는 절차적 문제와 결국 당사자가 이를 고사한 점을 들어 당내 혼란이 커질 것이란 우려가 크다.

 

통합당이 이날 오후 서울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위에서 '김종인 비대위' 안건을 두고 표결한 결과, '김종인 비대위' 안건은 323명 중 177명 찬성(80명 반대)으로 가결됐다.

 

이에 앞서 통합당은 상임 전국위원회를 열고 비대위원장 임기와 관련한 당헌당규를 개정하려 했다. 하지만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다. 그럼에도 통합당은 전국위를 열어 비대위원장 임기가 오는 8월까지로 제한된 상태로 '김종인 비대위'를 표결에 부쳤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기자들에게 "상임 전국위에서 정족수 미달로 부결됐고 앞서 당선자 대회에서도 불신임에 가까운 주장이 나왔다. 그러면 전국위를 열면 안 되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는 페이스북에 "방금 우여곡절 끝에 상임 전국위도 정족수를 못채워 무산됐고, 무산됐으면 전국위도 연기해야 하는데 이를 강행했다"며 "이례적인 기립투표로 전국위원 639명 중 177명이 찬성해 겨우 27.7% 지지로 비대위원장을 선출한 셈"이라고 힐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